MB아들 이시형, 마약 의혹 제기한 고영태에 억대 소송
최종수정 2017.09.05 10:42기사입력 2017.08.10 14:47 문제원 사회부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가 자신의 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한 고영태씨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씨는 최근 고씨와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을 상대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취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해당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민사64단독 김수영 판사에 배당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과장은 지난달 자신의 트위터에 고씨에게서 이씨가 마약을 투여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취지의 글을 남겼다. 박 전 과장은 당시 고씨가 '본인과 김무성 사위, 이명박 아들은 함께 놀던 사이였는데, 위 2명 포함 4명이 자기 빼고 차 안에서 다른 약을 코카인으로 잘못 알고 흡입해 도와준 적이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씨는 자신의 마약 투약 의혹 가능성을 보도한 방송사 프로듀서 등 제작진 5명에 대해서도 명예훼손에 의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씨 측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박 전 과장에게도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