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12일 밤하늘…유성우 볼 수 있다

지구, 혜성 '109P/스위프트-터틀' 부스러기대 지나가

최종수정 2017.08.11 04:02기사입력 2017.08.10 09:31 정종오 산업2부 기자
▲우리나라 시간으로 12일 밤에서 13일 새벽까지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볼 수 있다.[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밤하늘을 가르는
빛들의 꼬리따라
눈길도 따라가네

<#10_LINE#>
12일 늦은 밤 11시부터 우리나라 밤하늘에서 유성우를 볼 수 있다. 이른바 '페르세우스 유성우'이다. 이날 지구가 혜성 '109P/스위프트-터틀(Swift-Tuttle)'이 우주 공간에 남긴 부스러기 대를 통과하기 때문이다.

국제유성기구(IMO, International Meteor Organization)의 자료를 보면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7월17일부터 8월24일까지 활동적이다. 특히 8월12일에서 13일까지 가장 많이 볼 수 있다. 유성우는 대기를 가르면서 평균속도 약 59㎞/s로 떨어진다. 우리나라에서는 8월12일 밤 11시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유성우를 보기에 좋은 날이다.

계산적으로는 극대시간에 시간 당 100개 이상의 유성을 볼 수 있다. 막상 하늘을 보면 이보다 적은 유성우를 보는 게 보통이다. 올해는 환경도 썩 좋지 않다.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경우 지난해보다 관측 가능한 유성우가 적다. 여기에 달빛이 밝아 화려한 유성우는 아닐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우리나라에서는 12일(월출시각 서울 기준 밤 10시11분)과 13일 달이 뜨기 전(밤 10시46분)에 하늘을 보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2016년 8월12일 관측된 페르세우스 유성.[사진제공=NASA]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