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12일 밤하늘…유성우 볼 수 있다

지구, 혜성 '109P/스위프트-터틀' 부스러기대 지나가

최종수정 2017.08.11 04:02 기사입력 2017.08.10 09:31 정종오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우리나라 시간으로 12일 밤에서 13일 새벽까지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볼 수 있다.[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밤하늘을 가르는
빛들의 꼬리따라
눈길도 따라가네

<#10_LINE#>
12일 늦은 밤 11시부터 우리나라 밤하늘에서 유성우를 볼 수 있다. 이른바 '페르세우스 유성우'이다. 이날 지구가 혜성 '109P/스위프트-터틀(Swift-Tuttle)'이 우주 공간에 남긴 부스러기 대를 통과하기 때문이다.

국제유성기구(IMO, International Meteor Organization)의 자료를 보면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7월17일부터 8월24일까지 활동적이다. 특히 8월12일에서 13일까지 가장 많이 볼 수 있다. 유성우는 대기를 가르면서 평균속도 약 59㎞/s로 떨어진다. 우리나라에서는 8월12일 밤 11시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유성우를 보기에 좋은 날이다.

계산적으로는 극대시간에 시간 당 100개 이상의 유성을 볼 수 있다. 막상 하늘을 보면 이보다 적은 유성우를 보는 게 보통이다. 올해는 환경도 썩 좋지 않다.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경우 지난해보다 관측 가능한 유성우가 적다. 여기에 달빛이 밝아 화려한 유성우는 아닐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우리나라에서는 12일(월출시각 서울 기준 밤 10시11분)과 13일 달이 뜨기 전(밤 10시46분)에 하늘을 보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2016년 8월12일 관측된 페르세우스 유성.[사진제공=NASA]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8월 19일 토요일)
  2. 2지속적으로 축적되면 몸에 영향…노출되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
  3. 3아이언맨과 함께할 직원 뽑는다
  4. 4오늘의 운세 (8월 18일 금요일)
  5. 5오늘의 운세 (8월 20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