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페이스, ‘2017 대한민국 희망원정대’ 전원 완주 성공

강원 강릉에서 서울까지 320km…15박 16일간 도보 대장정

최종수정 2017.08.08 10:09기사입력 2017.08.08 10:09 조호윤 유통부 기자
7일 오후 서울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7 노스페이스 대한민국 희망원정대’ 완주식에서 15박 16일의 도보 대장정을 마친 원정대원들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영원아웃도어의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는 ‘2017 대한민국 희망원정대’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완주식을 갖고, 강원도 강릉에서 서울까지 320km의 도보 대장정을 전원이 완주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달 23일 집결한 희망원정대는 같은 달 24일 서울광화문 광장에서 발대식을 진행한 후 강원도 강릉으로 이동해 대관령, 용평, 평창, 횡성, 춘천, 남양주를 거쳐 다시 서울광화문 광장에 도착하는 15박 16일간의 국토 대장정을 진행했다. 완주식에는 이영회 영원아웃도어 부회장, 류경기 서울특별시 행정1부시장, 이인정 아시아산악연맹 회장 및 이영균 박영석탐험문화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2017 노스페이스 대한민국 희망원정대는 대원들의 힘찬 발걸음을 응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진행됐다. 앞 기수 50여 명과 함께한 1일 동반 도보(7월29일)를 비롯해 한국인 최초로 황금피켈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산악인 김창호 대장(노스페이스 클라이밍팀)의 멘토 강의(8월4일) 등으로 대원들을 격려하고 사기를 북돋았다.

희망원정대 대원들은 국토 순례 중에 독거노인 방문 봉사 및 노인 복지관 봉사활동(8월4~5일)을 진행하고, 원정대원이 1km를 걸을 때마다 적립된 기부금에 노스페이스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기부금을 더해 사회복지법인 한국심장재단에 성금도 전달했다.
영원아웃도어 관계자는 “희망원정대 모두가 무사히 원정을 마치게 된 것은 대원들의 열정과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14박 15일간의 도보 순례에서 멈추지 않는 탐험 정신을 보여준 희망원정대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최순실 나이 62, 92년 결혼식→1996년 딸 호적신고…새롭게 맞춰지는 퍼즐?
  3. 3송혜교, 반짝반짝 빛나는 커플링 '시선강탈'...입술 쑥내밀고 자랑?
  4. 4신아영, 진정한 생얼은 이런 것 “화장기 하나 없어도 청초 그 자체”
  5. 51호선 온수역 사고, 13년 전에도 사상사고 새삼 관심...선로에 물통 떨어뜨려 주우려다 머리와 어깨 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