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국정원 댓글부대 진실규명 동참이 참회의 시작"
최종수정 2017.08.06 04:00 기사입력 2017.08.05 12:44 부애리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4일 국정원 청사 앞의 바리케이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5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부대 운영과 관련 자유한국당을 향해 "검찰수사를 비롯한 진실규명에 동참하는 것이 참회의 시작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효은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과거 집권여당인 한국당은 국정원의 정치개입 진상규명에 정치적 의도를 운운하며 보도자료를 야간 배포한 것을 문제 삼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은 뻔한 주장은 이제 그만하라"며 "한국당은 '정치보복쇼에 개입하는 국정원의 정치화는 안된다며 본연의 역할로 돌아와야 한다'고 했는 데, 이제야말로 맞는 말을 했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당시 집권여당은 한국당이다"라고 지적했다.

김 부대변인은 또 한국당을 향해 "얼마 전 진통 끝에 내놓은 혁신선언문을 다시 한 번 읽어보길 권한다"며 "'지난 10년간 집권여당으로서 국리민복과 국가발전을 위해 당이 추구해야 할 가치와 역할을 망각하지 않았나?'라는 고백은 잠시 국민을 속이기 위한 거짓이었음이 분명하다"고 꼬집었다.
한편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지난 3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2009년 5월부터 사이버 외곽팀을 신설한 뒤 대선이 있던 2012년 12월까지 모두 30개의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한국당 측은 안보 이슈를 물타기 하려는 민주당의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고 주장하고 있다.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은 4일 구두논평을 통해 "국정원이 야밤에 무엇이 급하다고 발표를 했는지 모르겠다"며 "국정원 스스로 신뢰성을 깎아 먹고 있고,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8월 19일 토요일)
  2. 2지속적으로 축적되면 몸에 영향…노출되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
  3. 3아이언맨과 함께할 직원 뽑는다
  4. 4오늘의 운세 (8월 18일 금요일)
  5. 5오늘의 운세 (8월 20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