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정유라 증인출석은 특검 압박 탓…증언 사실 아냐"
최종수정 2017.07.18 04:07기사입력 2017.07.17 13:05 문제원 사회부 기자
최순실씨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딸 정유라씨의 돌발 증인출석에 대해 "특검의 압박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본인의 재판에서 "(특검이) 협박하고 압박해서 (정유라가) 두살짜리 아들을 두고 (재판에) 나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씨 측은 정씨가 재판에서 말한 증언도 문제가 많다고 주장했다. 최씨 측 이경재 변호사는 "정씨의 법정 출석부터가 위법으로 증거능력이 없다"며 "정씨의 증언 내용은 어머니가 인지하는 객관적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최씨 측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을 심리하는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에 정씨의 증언 녹취록을 송부 촉탁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변호사는 "증언 녹취록을 확보해 분석한 뒤에 신중히 대처해야 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최씨 측은 정씨가 지난 12일 기존의 불출석 입장을 뒤집고 이 부회장 등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자 "변호인과 사전에 상의하거나 연락한 바가 없었다"며 특검의 강압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정씨는 법정에서 "여기 나오는데 여러 만류가 있었던 게 사실이고 나오기 힘들었지만 나와야겠다고 생각해서 나온 것"이라며 "검사님이 신청했고 판사님이 받아들이셔서 나온 거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씨는 이날 이 부회장 등의 재판에 21일 출석하기는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변호사는 "최씨가 21일 이 부회장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할 의사가 있냐"는 재판부 질문에 "21일에는 준비가 필요해 나가지 못한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