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의원 “탁현민 비판에 사실·허구 뒤엉켜…안타깝다”
최종수정 2017.07.17 08:52 기사입력 2017.07.17 07:25 한승곤 아시아경제 티잼 기자
0 스크랩
사진=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과거 자신의 저서에서 여성을 비하 및 성매매를 찬양하는 듯한 표현으로 논란이 불거져 사퇴 압박을 받는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에 대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탁 행정관이 청와대에서 일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 밝혔다.

김 의원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려 문재인 대통령 측근이기도 하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탁현민 교수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아 글을 올린다”며 “대선 끝나고 청와대에 들어와 도와달라고 여러 사람들이 탁 교수에게 부탁을 했고, 저도 그 중의한 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주에 피신(?)까지 하면서 이제는 자유롭게 살고 싶다는 그에게 ‘당선만 시켰다고 끝이 아니다’란 논리를 들이댔다”면서 “최소한 정권 초기만큼은 도와드려야 하지 않겠냐며 몰아세우기도 했다”고 밝혔다.

사진=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탁 행정관은 청와대 근무 제안을 거부했지만, 김 의원을 포함해 주변에서 탁 행정관에게 청와대 근무를 강하게 권유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이어 “그간 청와대 행사들이 문재인 대통령께는 맞지 않는 옷인 것 같아서였다”며 “‘친구 같은 대통령, 이웃집 아저씨 같은 대통령’을 꿈꾸는 분에게 딱딱하고 국민들과 늘 먼 거리에서인사해야하는 기존의 청와대 행사 방식은 어울리지도 않고 대통령께서 좋아하지도 않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탁 교수가 가장 적임일 것이라고 저는 판단했고,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추천했다”다 면서 “지금 항간에서 탁 교수에게 쏟아지는 비판도 잘 알고 있다”며 “그 비판 속에는 사실과 허구가 뒤엉켜 있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또 “그 동안 묵묵히 자기에게 주어진 역할을 해내면 된다고 일절 대응을 하지 않는다기에 저도 안타까운 마음으로 보고만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최종적인 판단은 온전히 국민의 몫”이라며 탁 행정관 거취 문제에는 입을 열지 않았다.

그는 이 글을 쓴 배경에 대해서는 “탁 행정관 본인의 인터뷰가 언론에 나왔기에 추천했던 사람으로서 입장을 밝히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탁 행정관 거취 문제에 관한) 판단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사진=MBC 캡처

탁 행정관은 앞서 2007년 발간한 저서 ‘남자 마음 설명서’ 에서 “콘돔의 사용은 섹스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기 충분하다”, “등과 가슴의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를 당하는 기분”이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또 대담집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도 “임신한 선생님들도 섹시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여중생과 첫 성관계를 가졌는데 얼굴이 아니어도 신경 안 썼다. 그 애는 단지 섹스의 대상이니까”, “(이 여중생을) 친구들과 공유했다”라고 표현한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4일에는 2010년 4월 발간한 ‘상상력에 권력을’이라는 책에서 서울의 성매매 집결지, 유사성행위 업소를 일컬어 “동방예의지국의 아름다운 풍경”이라고 표현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불거졌다.

한편 청와대는 13일 '여성 비하' 발언으로 사퇴 압력을 받고 있는 탁현민 선임행정관을 경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4일 일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5일 월요일)
  3. 32016년 전국 매출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은 37곳
  4. 4“이의 있으면 항소하시오!”
  5. 5부산중기청 ‘전통시장지원 정책협의회 및 전통시장 이용캠페인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