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구 “전 여자친구, 영상 삭제 요청해도 거절... 수입 떨어져”
최종수정 2017.07.17 06:08기사입력 2017.07.17 06:08 미디어이슈팀 기자
[사진출처=철구 유튜브 영상 캡쳐]/아프리카TV BJ 철구의 인터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터넷 개인 방송 BJ철구의 인터뷰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한 매체는 아프리카TV BJ철구와 로이스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매체는 철구에게 “시청자들이 BJ의 과거사 등 사적인 영역을 알고 있을 때 불편하지 않냐”는 질문에 그는 “전혀 불편함이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전 여자친구가 유튜브에 나오는 동영상을 지워달라고 한다”며 “사실 유튜브 영상을 삭제하면 수입이 떨어지고 팬들이 재미없어 하니까 되도록이면 지우지 않는다”고 했다.
또한 철구는 이날 인터뷰에서 “저는 맞는 말을 해도 논리 정연하지 못해서 욕을 먹는다”고 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초 열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소위원회 회의 자리에서는 철구가 집중적으로 거론됐다.

철구는 방송 중 욕설, 여성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비하 발언이 빈번해 시정 요구를 받았음에도 개선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