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현, 탈북하고 다시 재입북?…“한국 생활은 육체적·정신적 고통 뿐”
최종수정 2017.07.20 17:18기사입력 2017.07.16 17:39
[사진제공=우리민족끼리 캡처] 탈북자 임지현이 북한 매체에 출연했다

한국에서 방송활동을 하던 탈북자 임지현이 북한의 선전매체에 등장 해 충격을 주고 있다.

16일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에 임지현씨가 등장했다.

공개된 방송은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였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이 달려있다.영상 속 임지현씨는 “2014년 1월 탈북했고 지난달 돌아왔다”며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부모님과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한국에서 임지현이라는 이름을 가명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탈북 배경을 묻는 질문에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을 거라 상상했다”고 말했다. 한국 생활에 대해서는 “술집을 비롯한 여러 곳을 떠돌았지만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고통만 있었다”고 했다.

한편 임지현씨는 지난해 종합편성 방송의 '모란봉 클럽'과 '남남북녀'에 출연한 바 있다. 특히나 '남남북녀'에서는 방송인 김진과 가상부부의 연을 맺은 바 있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호날두, 빼어난 미모의 연인과 함께 쌍둥이 품에 안고 환한 웃음 ‘다가졌네~’
  2. 2박한별 결혼 발표 후 어떻게 지내고 있나 보니...임신하고 살쪘나? 통통해진 얼굴 ‘눈길’
  3. 3심석희-코치, 무술년 정초부터 잡음 ‘무슨 일?’...하고 싶은 말이 많은 듯한 표정 “참 많은 일이 있었던 정유년”
  4. 4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5. 5테디 표절 논란에 선미 ‘주인공’ 어떡해~ 얼마나 흡사하길래?...“선미가 무슨 죄냐...매번이러는 건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