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제2의 우병우 캐비닛’ 찾기에 나서…靑 캐비닛 전수조사키로
최종수정 2017.07.17 04:04기사입력 2017.07.16 16:54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과거 정부 민정수석실 자료를 캐비닛에서 발견했다고 발표하면서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로 추정되는 문건을 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청와대는 지난 정부에서 생산된 청와대 문건이 더 남아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직원들이 근무하는 여민관에 있는 모든 캐비닛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청와대 차원에서 제2의 ‘우병우 캐비닛’ 찾기에 나선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민정수석실과 총무비서관실에서 오늘 청와대 캐비닛에 대한 전수 조사를 하겠다고 공지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지난 14일 청와대 직원들에게 사무실에 있는 캐비닛과 책상 서랍 등에 지난 정부에서 생산된 문건이 있는 지 파악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1차로 청와대 직원들이 해당 사무실의 책상과 캐비닛에 폐기되지 않고 남아 있는 이전 정부의 문건을 찾고 2차로 민정수석실과 총무비서관실에서 확인을 하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지난 3일 민정수석실 사무실 정리를 하는 과정에서 사용하지 않던 캐비닛에서 이전 정부 시절 생산된 문건과 메모 300여종을 발견해 14일 오후 전격 공개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문건과 메모가 생산된 시기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청와대에서 근무한 시기와 상당부분 겹친다. 여기에는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지원 방안 검토’메모를 비롯해 ‘문화계 블랙리스트’관련 문건, 장관후보자 인사 자료, 지방선거 판세 분석 등이 들어 있다.

현재 진행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우 전 수석,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의 재판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문건들이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의 실체를 밝혀줄 수 있는 ‘스모킹 건’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호날두, 빼어난 미모의 연인과 함께 쌍둥이 품에 안고 환한 웃음 ‘다가졌네~’
  2. 2박한별 결혼 발표 후 어떻게 지내고 있나 보니...임신하고 살쪘나? 통통해진 얼굴 ‘눈길’
  3. 3심석희-코치, 무술년 정초부터 잡음 ‘무슨 일?’...하고 싶은 말이 많은 듯한 표정 “참 많은 일이 있었던 정유년”
  4. 4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5. 5테디 표절 논란에 선미 ‘주인공’ 어떡해~ 얼마나 흡사하길래?...“선미가 무슨 죄냐...매번이러는 건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