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중 SNS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시간대는 11시"
최종수정 2017.07.16 04:00 기사입력 2017.07.15 12:00 안하늘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11시 SNS 제일 많이 사용…요일별로는 화요일
휴가철, 금·토 SNS 사용량 절반 수준


시간대별 SNS 사용량(사진=시즈온)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하루 중 소셜네트워크(SNS)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시간대는 언제일까?

15일 소셜댓글 서비스 기업 시지온이 10년 간 SNS별 사용량과 사용자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오전 11시, 오후 5시에 가장 많은 SNS 이용량을 보였다.
오전 11시에는 SNS 사용량이 11만814건을 기록했으며 점심시간에 9만건 대를 기록하다가 오후 5시 10만8005건으로 상승했다. 퇴근 이후는 다시 8~9만건으로 줄었으며, 새벽 4시 2만2187건으로 SNS 사용량이 가장 떨어졌다.

요일별로는 화요일과 수요일이 SNS가 활발했다. 화요일에는 SNS 공유건수가 461만467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로그인 및 댓글 수는 수요일이 278만8465건으로 높았다.
요일별 SNS 사용량(사진=시즈온)
반면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SNS 사용량이 평일 대비 60~70% 수준에 그쳤다. 토요일 SNS 공유건수는 292만7968건이며 로그인 및 댓글 수는 190만3186건이었다. 일요일에는 공유건수가 400만건을 넘어서며 평일 수준을 회복했다. 이에 따라 댓글을 유도하는 콘텐츠나 공유를 유도하는 콘텐츠는 금, 토요일에 게재할 경우 효과가 상대적으로 적을 수 있다.

월별 SNS 로그인, 댓글 등 사용량의 경우 4월 23만4397건으로 가장 높았으며 9월 12만7067건으로 가장 낮았다. 대체적으로 여름, 겨울 휴가철에 SNS 사용량이 평소보다 50% 적었으며 휴가철 직전 SNS 사용량이 급증했다.
월별 SNS 사용량(사진=시즈온)
사람들은 기업 사이트의 콘텐츠에 반응을 보이기보다 언론사 사이트의 기사(93%)에 주로 반응을 보였다. 또 페이스북(89%)으로 공유했을 때 유입자가 더욱 높았다. 트위터는 5%, 네이버는 4%, 카카오스토리는 2% 수준이었다.

특히 유입을 많이 일으킨 사람들을 분석한 결과 평균 3359명의 팔로워를 가지고 있었고, 이들을 통해 평균 4420명이 공유된 콘텐츠의 사이트로 재유입 됐다. 반면 기업 사이트에서 유입이 많이 되는 콘텐츠는 프로모션 페이지가 89%를 차지했고, 유입을 많이 일으킨 사람들을 분석한 결과 트위터 계정을 48%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랜디포스 교수의 마지막 강의
  2. 2조선이 독립한다고 행복할까... 국시유세단(國是遊說團)
  3. 3서병수 시장, 지역분권형 헌법개정안 건의
  4. 4부산시-카이스트, 4차 산업혁명 플랫폼 구축 MOU
  5. 5황대선 부산시의원 “부산지역 향토기업에 대한 세제혜택과 각종 지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 가능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