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과 갈라선 정유라…'돌출 행동 vs 고도의 기획'
최종수정 2017.07.15 04:04 기사입력 2017.07.14 11:10 문제원 사회부 기자
0 스크랩
정유라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국정농단' 재판에서 변수로 떠오른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증언에 대해 정씨의 돌출행동이냐, 아니면 고도로 기획된 전략에서 나온 발언이냐를 놓고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뇌물공여 혐의 재판에 정씨가 증인으로 출석하자 최씨와 정씨를 함께 담당하는 변호인단은 즉각 "변호인과 사전에 상의 한 바 없었다"며 반발했다.

특히 이날 정씨가 삼성의 승마지원 정황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자, 이를 전해 들은 최씨는 화를 내며 변호인들에게 정씨의 의도를 파악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가 최씨의 통제력을 벗어나 있는 상태라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정씨에 분개한 최씨는 "딸과의 인연을 끊어버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며 '국정농단' 사건 관련자 중 유일하게 석방된 것을 고려하면, 정씨 역시 어머니인 최씨와 갈라서고 장씨와 같은 길을 걷기로 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그러나 일각에선 정씨의 증언은 최씨가 정씨만이라도 살리기 위해 기획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우선 정씨는 지난 5월 귀국 직후 공항에서 장씨의 행동에 대해 "용서 받을 수도 없고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며 강한 거부감을 나타냈지만 불과 두 달도 채 되지 않아 본인의 말을 뒤집는 행동을 한 배경이 석연치 않다는 것이다.

또 정씨의 증언 이후 변호인들이 언론을 통해 지나치게 감정적인 단어를 사용하며 거부감을 보이는 것 역시 일반적이지 않다는 지적이다. 재판 도중 불리한 증언이 나올 경우 변호인은 통상 그 내용과 증거능력 등을 부정하며 법정에서 다투겠다고 냉정하게 대응하지만 이번에는 이례적일만큼 격하게 반응했기 때문이다.

검찰과 특검이 최씨에게 적용한 이화여대 입시ㆍ학사비리와 삼성 승마지원 등의 범죄사실이 모두 최씨가 정씨를 위해 진행한 일인데, 정씨가 이를 무시하고 혼자만 살기 위해 최씨와 갈라섰다는 주장도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해석이다.

최씨가 이미 이대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았고, 뇌물 등 다른 혐의에서도 처벌을 피하기 힘들다고 판단되자 정씨만이라도 구속을 피할 수 있게 이 같은 갈등을 꾸며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정씨가 법정에서 증인으로 출석하게 된 경위를 묻는 질문에 "만류가 있었지만 나와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한 부분이나, 변호인들이 사임의사를 밝히는 것들이 정씨에 대한 여론의 동정심을 유발하기 위한 목적일 수 있다는 것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랜디포스 교수의 마지막 강의
  2. 2조선이 독립한다고 행복할까... 국시유세단(國是遊說團)
  3. 3서병수 시장, 지역분권형 헌법개정안 건의
  4. 4부산시-카이스트, 4차 산업혁명 플랫폼 구축 MOU
  5. 5황대선 부산시의원 “부산지역 향토기업에 대한 세제혜택과 각종 지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 가능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