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엘리베이터 사고, 문 열려 탑승하다 추락…1명 사망 1명 부상
최종수정 2017.06.19 16:46기사입력 2017.06.19 16:46 김경은 기자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아시아경제DB


엘리베이터 도착하기 전 문이 열려 탑승하려던 일행 2명이 추락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

18일 오전 2시30분께 경남 창원시의 한 상가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A(30)씨와 B(30)씨가 문이 열려 탑승하려다 지하 5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현장에서 숨지고 B씨는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함께 있던 C씨(30)는 화를 면했다.
대학 동창인 세 사람은 술을 마신 뒤 4층 모텔에 숙박하려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수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승강기안전관리공단과 합동으로 엘리베이터 결함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티잼 김경은 기자 silv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일관 대표 사망, 최시원 犬에 그만…“‘우리 개는 안 물어요’라는 안일한 생각부터 버려야”
  2. 2한고은 최시원 프렌치불독 논란 “할 소리가 있고 안 할 소리가 있다” ”사리에 맞게 대중들과 소통해야” VS “마녀사냥 하지 말라” 설왕설래
  3. 3패혈증 사망 한일관 대표, 최시원 개에 물릴 때까지만 해도 상상도 못했던 비극…병균이 돌아다니면서 장기를 파괴하는 병에 끝내
  4. 4어금니아빠 이영학, 휴대전화에 아내 이름을 욕설 ‘XXXXXX’라고 저장
  5. 5'사랑둥이’ 이수현, ‘깜찍하쥬?’...상큼발랄한 매력 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