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투수 나선 김한길…어떤 역할 할까
최종수정 2017.04.26 04:04기사입력 2017.04.25 11:30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선거 막판 지지율 하락세에 놓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의 '구원투수'로 나섰다.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탄생시킨 데 일조한 김 전 대표는 야권의 대표적 전략통으로 향후 선거유세, 고공전, TV토론 조언 등을 통해 안 후보를 측면지원 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전 대표는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상황이 여의치 않게 되면서 당인(黨人)으로서 마땅히 나서 도와야 한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국민의당 창당 과정에서 안 후보와 보폭을 맞춰 온 김 전 대표는 지난해 4·13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과의 야권연대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으면서 정치일선에서 물러나 있었다. 이후 안 후보가 선거국면에서 지원을 요청했지만, 당내 일각의 반발로 공개적인 역할을 맡지는 못했다.

그러나 급상승 하던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는 등 안 후보가 위기에 처하면서 김 전 대표는 공개적인 선거지원으로 선회했다. 그는 "문재인 민주당 후보와 박빙세를 이어가다가 안 후보의 지지율이 정체되고 있다"며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김 전 대표의 향후 역할에 관심이 모인다. 선거가 2주 앞으로 다가온 만큼 특정한 당직을 맡아 활약하기 보다는 선거유세, 고공전, TV토론 조언 등으로 안 후보를 지원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실제 소설가이자 TV 프로그램 진행자로 명성을 얻은 김 전 대표는 지난 15대 대선에서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TV토론을 담당했고, 16대 대선에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정몽준 당시 국민통합21 후보의 선거단일화를 주도하기도 한 전략통이다.
김 전 대표도 "백의종군(白衣從軍) 하면서 현재 일하고 있는 분들에게 힘을 보태는 것이 가장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뒤에서만 소통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나서 유세도 하고 목소리도 내는 것이 제 책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안 후보가 이른바 '지지율 조정기'를 잘 극복하면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5일 오전 문화방송(MBC)에 출연해 "짧은 기간 동안 가파르게 상승했기에 조정기를 맞고 있는 것"이라며 "이제 많은 유권자들이 문재인과 안철수라는 두 후보를 놓고 냉정하게 생각해보기 시작한 시점인 만큼, 여기서 어떤 결론을 이끌어내느냐가 선거운동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방탄소년단 공식쇼핑몰, 이번엔 뭘 사야 하나? “환장하겠다. 제발 물량 좀 추가해주세요...재고관리 안 하냐?"
  2. 2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3. 3‘조민기 성추행’ 송하늘, “힘으로 버텨도 소용없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아주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밝혀
  4. 4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폭로' 그간 입을 다물고 있었던 것에 대한 자책...네티즌들 ‘분노’ “인간이 얼마나 더 잔인할 수 있을까...진짜 할 말이 없다”
  5. 5조민기, 술 마시고 새벽에 연락해 방으로는 왜 오라고 했을까? 격려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