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바른정당 단일화 제의, 국민도 당혹해 할 것"
최종수정 2017.04.26 04:02기사입력 2017.04.25 08:55
김한길.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한길 전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25일 바른정당이 의원총회를 통해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3자 후보단일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것에 대해 "지금 상태에서 여야 단일화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날짜가 너무 없는데 또 그런 얘기를 하니까 당혹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몇번의 각당 대선후보 간 텔레비전 토론을 통해 그분들이 생각하는 바가 무엇이 얼마나 다른가 충분히 보여줬는데 갑자기 다 합치자는 결의를 했다는 말인가"라며 바른정당의 제안을 비판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은 2002년 정몽준 무소속 후보와 노무현 민주당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선 "어쨌든 (그건) 야후보들의 통합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합하는 과정에 정책 조율 과정이나 단일화 과정에 대해 오랜 동안 협상이 있었다"며 "정책을 조정해 하나로 묶는 작업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하는데 이제 날짜가 너무 없어 그런 것도 아마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또 "제가 지금 말씀을 듣고 당혹해하는 것처럼 많은 국민도 당혹해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방탄소년단 공식쇼핑몰, 이번엔 뭘 사야 하나? “환장하겠다. 제발 물량 좀 추가해주세요...재고관리 안 하냐?"
  2. 2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3. 3‘조민기 성추행’ 송하늘, “힘으로 버텨도 소용없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아주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밝혀
  4. 4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폭로' 그간 입을 다물고 있었던 것에 대한 자책...네티즌들 ‘분노’ “인간이 얼마나 더 잔인할 수 있을까...진짜 할 말이 없다”
  5. 5조민기, 술 마시고 새벽에 연락해 방으로는 왜 오라고 했을까? 격려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