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하늘 별똥별…낭만 수놓다

페르세우스 유성우, 초승달에 최적의 하늘 조건 갖춰져

최종수정 2015.08.12 08:14 기사입력 2015.08.12 08:14 정종오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프레드 브루엔제스(Fred Bruenjes) 천문학자가 2004년 8월11일 밤부터 12일 아침까지 약 6시간에 걸쳐 촬영한 페르세우스 유성우.[사진제공=Fred Bruenjes/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지상 최대 우주쇼
하늘 수놓는 유성
낭만도 함께 놓다
<#10_LINE#>
유성우가 쏟아진다. 초승달로 하늘은 어둡고 맑은 날이 제공된다면 지상 최대의 우주쇼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1일(현지 시간)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지상 최대의 우주쇼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러 가지 조건이 딱 들어맞았다.

나사의 마셜우주비행센터는 이번 페르세우스 유성우에 대한 생방송을 할 예정이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스위프트-터틀' 혜성과 관련이 있다. 이 혜성은 133년의 주기로 태양을 공전하고 있다. 매년 8월이 되면 지구가 이 혜성의 부스러기 대를 통과한다. 이때 혜성의 부스러기들이 지구 대기권으로 떨어지면서 수많은 별똥별을 볼 수 있는 셈이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볼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은 13일 새벽(현지 시간) 바로 직전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 시간에 100개 정도의 별똥별이 하늘을 수놓을 것으로 분석했다. 그동안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2007년, 당시에도 초승달이 떴던 해에 가장 장관을 이뤘다. 올해도 비슷한 상황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떨어진다
=https://youtu.be/q_664lrmyGE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8월 19일 토요일)
  2. 2지속적으로 축적되면 몸에 영향…노출되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
  3. 3아이언맨과 함께할 직원 뽑는다
  4. 4오늘의 운세 (8월 18일 금요일)
  5. 5오늘의 운세 (8월 20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