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남북녀' 김은아 양준혁, 이별 고한 뒤 한참동안 눈물만 펑펑 '애틋'
최종수정 2015.06.20 12:24 기사입력 2015.06.20 12:24 온라인이슈팀 디지털뉴스룸
0 스크랩
양준혁 김은아.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 마지막회 모습이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 마지막회 방송에선 박수홍 박수애, 양준혁 김은아 커플의 마지막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준혁 김은아 부부는 첫 음반 발매 쇼케이스를 가졌다. 찰떡호흡을 과시하며 노래를 부른 두 사람이었지만 쇼케이스 말미 "중대발표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관중들은 "결혼하라"고 소리쳤지만, 김은아는 "오늘 이자리를 빌어 저희"라고 말한 뒤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남남북녀' 마무리를 지으려고 한다"고 말해 관중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양준혁은 "오늘로써 양준혁 김은아 부부는 마무리 지으려고 한다"며 "이때까지 정말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했고 양준혁은 결국 눈물을 글썽였다.
남편의 눈물에 김은아 또한 눈물이 터졌다. 양준혁은 떨리는 목소리로 "정말 감사드린다"고 했고, 김은아는 "고마웠습니다. '남남북녀'는 내게 두 번째 기회였다. 첫 번째 기회는 남한에 온 것이었다"며 "많은 새로운 경험을 했고 앞으로 남한에서 살면서 정착할 수 있는데 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했다.

양준혁은 "저희 둘 이제 제2의 인생 살겠다. 은아는 가수로, 나 역시도 가수로서 방송인으로서 열심히 뛰겠다"라고 했다. 이어 두 사람은 마지막으로 북한에서 실제 축가로 많이 쓰인다는 북한가요 '축복하노라'를 불렀다.

모든 사람이 다 떠난 뒤 빈 대기실에 앉은 양준혁 김은아였고 이들 부부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그렇게 한참을 눈물을 훔치며 앉아있었다. 김은아는 "내게 가장 서운했던 게 뭐냐"고 물었고 양준혁은 "처음 만났을 때 큰 할아버지라고 해서 상처받았다"라고 해 김은아를 당황케 했다.

이어 양준혁은 "은아를 위해 내가 노래는 못하지만 한 곡 하겠다"며 산울림의 '너의 의미'를 불렀다. 이어 "고생 많았다. 행복하게, 굳세게, 네 뒤에는 오빠가 있다. 누가 까불면 오빠한테 이야기해라. 내가 맞는 건 자신 있다. 맞고 합의금 받아서 좀 줄게"라고 말해 김은아를 웃게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18일 월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19일 화요일)
  3. 3[부산 북항재개발 이대로 좋은가?] 상-BPA "백년 세관 허물고 주상복합짓겠다"
  4. 4소년법은 폐지할 수 없다
  5. 5동명대 ‘안민석 국회의원 초청 특별강연’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