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융제재 강력 비난…"적대세력 불순한 시도"
최종수정 2013.10.25 22:58기사입력 2013.10.25 22:58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북한 외무성은 2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대북 금융제재 조치를 유지키로 한 것에 대해 "적대세력들의 불순한 시도"라고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FATF가 '금융행동그룹' 총회에서 북한의 금융제도를 문제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며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생존권에 대한 침해로 강력히 배격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북한에서 자금 세척이나 테러자금 지원은 허용될 수 없다며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가 국제금융기구로서 사명과 역할을 다하려면 공정성과 객관성을 보장해야 하며, 이런 기구와 협력관계를 발전시켜나가는 것이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FATF는 지난 16∼18일 동안 프랑스 파리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을 최고 수준의 금융제재가 필요한 국가로 지정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