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부동산
신세계건설, 공공부문 수주 잇달아…외부사업 확대 '속도'
최종수정 2019.04.16 06:55기사입력 2019.04.16 06:55

광역급행철도, 공공주택지구 조경공사 이어 도로건설공사 사업 등
도로건설공사 총 637억 규모, 신세계건설이 대표사로 50% 지분 참여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신세계건설이 올해 공공부문 수주에 잇달아 성공하며 외부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세계건설은 조달청이 발주한 ‘당진-서산 도로건설공사’의 대표사 자격으로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충청남도 당진시 합덕읍 운산리에서 서산시 운산면 갈산리 구간의 도로공사로 총 637억7000만원 규모다. 신세계건설은 대표사로서 50%의 지분을 갖고 충남 지역업체인 한성개발(25%), 흥진건설(25%)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선 3월에는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제3공구 노반(건축) 신설 기타공사(201억)를 수주했고, 4월 초에는 의정부고산 공공주택지구 조경공사(86억)도 수주하는 등 올해 들어서만 총 3건의 공공부문 사업을 따냈다.


특히 공공부문 수주의 경우 일반 사업에 비해 실적, 평가항목 등을 더 까다롭게 본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올해 연이은 수주 성공은 신세계건설의 시공 역량을 높이 평가받았다는 것이라고 회사 측은 보고 있다.

정두영 영업총괄 부사장은 "신세계건설이 올해 3, 4월에만 총 3건, 606억 규모의 공공부문 수주에 성공하며 안정적인 수익의 토대를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민간부문, 주택부문 등 사업다각화를 통해 매출, 수익 안정화에 더욱 속도를 낼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건설은 2015년 ‘의정부민락아파트’를 시작으로 ‘강릉유천아파트’, ‘한국산업은행 IT센터’ 등 건축 대표사 수주뿐 아니라 2017년에는 토목 대표사 자격으로는 처음 ‘오송 2단지 도로공사’ 공공사업에 참여하며 지속적인 수주를 진행 중에 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