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부동산
서울시, 홍릉·광화문 일대 등 8곳 신규 도시재생지역 후보지 선정
최종수정 2019.04.11 06:00기사입력 2019.04.11 06:00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서울시는 서울 홍릉과 광화문, 북촌 가회동 등 8곳을 신규 도시재생지역 후보지로 선정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와 함께 성동구 사근동 일대 등 근린재생형 신규 도시재생활성화 지역 5곳도 선정, 다양한 활성화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에 도시재생지역 후보지로 선정된 곳은 경제기반형인 홍릉 일대와 근린재생 중심시가지형인 ▲광화문 일대(역사문화특화형) ▲북촌 가회동 일대(역사문화특화형) ▲효창공원 일대(역사문화특화형) ▲면목동 일대(도심산업육성형) ▲구의역 일대(도심상업육성형) ▲홍제 역세권 일대(시장활성화형) ▲풍납토성 역세권 일대(역사문화특화형) 등 총 8곳이다.


유형별로는 대규모 이전 적지, 광역교통 역세권 등을 신산업 중심지로 창출해 일자리 창출거점을 육성하는 경제기반형과, 지역의 특화된 산업?상업?역사문화자원 등 지역자원을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중심시가지형으로 구분된다. 선정된 후보지 8곳은 오는 8월에 평가를 거쳐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이들 지역에는 올해부터 5~6년간 마중물사업비 2400억원이 집중적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또한 정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선정되면 경제기반형 625억원, 중심시가지형 375억원, 근린재생형?주거지지원형 250억원까지 확대돼 국비지원시 총 4500억까지 확장이 기대된다. 시는 지난 8일 독산동 우시장 일대가 도시재생뉴딜사업지로 선정된 것을 계기로, 향후 이번에 도시재생 후보지로 선정된 지역을 중심으로 서울형 도시재생사업과 대정부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시는 선정된 후보지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후보지 컨설팅에 공을 들일 예정이다. 시·건축 전문가 집단을 포함해 사업초기부터 공공사업주체로 SH공사, LH공사 HUG 등이 컨설팅에 직접 참여할 예정이며, 소규모 재생사업 추진 경험이 있는 N15(메이커 창업 기획·육성), 안테나(사회적기업 육성), 필더필(문화 및 축제기획) 등 전문업체와 KT&G상상유니브(사회공헌 종합 커뮤니티)가 참여한다. 지역 소규모 재생사업은 서울시는 물론 국토교통부의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을 통해 일부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와 협력관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근린재생 일반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성동구 사근동 ▲은평구 응암3동 ▲양천구 신월3동 ▲구로구 구로2동 ▲중랑구 중화2동 등 5곳을 선정했다. 시는 주거지재생을 중심으로 한 근린재생형 일반형의 경우 주민 공모를 거쳐 선정된 희망지 중 외부 전문가 평가를 통해 우수한 지역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해왔다. 정비사업해제지역을 포함하고 있는 저층주거 밀집지역으로 주택 노후와 생활시설 부족, 공동체 회복이 필요한 곳이다.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되면 경제기반형 500억원, 중심시가지형 200억원, 근린재생형 100억원의 마중물 예산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곳에 대해서는 이날 열리는 '2025 서울시 도시재생 전략계획 공청회'에서 시민의견을 수렴해 다음달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에 도시재생 후보지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곳은 그동안 서울시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사업지가 포함돼 있어, 도시재생을 통해 단시간 내 사업 성과가 가시화 될 수 있는 지역"이라며 "주민 역량을 강화하고 도시재생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한편 컨설팅을 통해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도출해 차근차근 도시재생을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