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우 LH 사장, '3기 신도시 도면유출' 언급…"고양 등 검토 대상지 아냐"

교통·주변 상황·공법 상 문제…신도시 개발지역으로 적합하지 않아

최종수정 2018.11.06 15:53기사입력 2018.11.06 15:53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3기 신도시 유력후보지 도면 유출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 해당 지역에 대해 신도시를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예산심사에 참석해 박순자 국토위 위원장의 요구로 도면 유출 사건을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말 LH 내부자료로 추정되는 경기도 고양시 삼성 및 원층지구의 개발도면이 외부에 유출되며 관리소홀 및 투기우려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도면에는 단독주택, 공동주택 등이 상세히 표기돼 있었다. LH는 이를 경찰에 신고해 인천 논현경철서가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박 사장은 이에 대해 "문제의 도면은 LH가 작년부터 시행한 수도권 서부지역 택지 사업의 적법성을 검토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올해 5월까지 사용된 것"이라면서 "유출 경위를 찾기 위해 내부 감사를 벌였으나 경위가 확인되지 않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사장은 해당 지역이 신도시 검토 대상지가 아니라고 거듭 확인했다. 박 사장은 "유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도 "이 지역은 광역 교통 여건이나 부동산 상황, 공법 상에 문제가 있어 신도시 개발지역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보고 현재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에도 보고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