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부동산 대책]김동연 "집 값 안잡히면 추가 조치 할 것"
최종수정 2018.09.13 15:13기사입력 2018.09.13 15:0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정부가 '부동산 시장 안정화'와 '투기 세력 척결'에 대한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부동산 안정화 대책 이후에도 시장이 높은 변동성을 보일 경우 추가적인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13일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이번 대책으로 부동산 시장이 안정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만약 그렇지 않으면 신속하게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투기와 집값을 잡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있다는 것을 강력히 천명한다"고 역설했다.

이번 대책과 관련해서는 "투기억제와 실수요자 보호를 위한 맞춤형 대책"이라면서 "우리의 (기존대책) 의도를 악용하는 사례가 있다고 판단해서, 실수요자 보호를 위해 영향이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책 발표 이후 사후 관리에 역점을 두겠다고도 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대책 발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후의 사후관리"라면서 "현장에서 잘 이행되고 있는지, 이행되는 중에 행정적으로 실무적으로 보완할 건 없는지 최대한 주의를 기울이며 효과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그런 조치는 정부의 여러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가능할 것"이라면서 "이후 조금 더 주의를 기울여 모니터링 하면서 계속 보완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