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베트남 현지 공동주택 개발사업 공동투자 협약 체결

베트남 푸끄엉 그룹과 725가구 규모의 공동주택 개발사업 추진

최종수정 2018.08.10 08:27기사입력 2018.08.10 08:27
한용수 롯데건설 본부장(우측)과 베트남 푸끄엉 그룹의 끄엉(사진 좌측) 회장이 베트남 호치민 롯데 레전드 호텔에서 공동투자 협약식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롯데건설은 지난 8일 베트남 호치민 롯데 레전드 호텔에서 베트남 푸끄엉 그룹과 베트남 현지 푸끄엉 펄 공동주택 개발사업을 위한 공동투자 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은 베트남 푸끄엉 그룹의 응웬 비엣 끄엉 회장과 롯데건설 해외영업본부 한용수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호치민에 725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를 개발하는 푸끄엉 펄 프로젝트 사업이다. 롯데건설의 지분은 51%로, 본 사업은 향후 분양매출 약 9800만달러(약 1098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베트남 호치민에서도 배후 주거지구로 각광을 받고 있는 탄미로이 신도시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상 25층, 2개동 규모의 공동주택 725가구와 상업시설로 계획됐다. 오는 10월에 착공해 2020년 5월 준공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이날 푸끄엉 펄 개발사업에 공동투자를 위한 주주협약과 본 사업의 주식 51%를 인수함으로써 본 사업투자를 통해 베트남 주택개발사업을 위한 선도적인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푸끄엉 그룹은 베트남 호치민에 대규모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중견 디벨로퍼로, 호치민 내 3400가구 규모의 아파트사업과 남부 락지아에 60만평 규모의 신도시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응웬 비엣 끄엉 회장은 "롯데건설은 건축, 주택, 인프라, 플랜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기술력과 앵커 테넌트 유치 능력을 강점으로 복합개발사업과 대규모 신도시 개발사업에 노하우를 가진 건설회사"라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장기적인 파트너사로서 향후 동반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용수 본부장은 "롯데건설은 푸끄엉 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국내 주택개발 노하우를 접목해 차별화된 베트남 주거시장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