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국내 41개 건설사와 기술교류회 개최
최종수정 2018.06.10 11:00기사입력 2018.06.10 11:00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8일 성남시 분당구 소재 LH 오리사옥에서 현대건설, 대림산업 등 국내 41개 민간건설사를 비롯해 SH, 경기도시공사, 학·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LH-건설사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이날 교류회는 공공-민간 기업의 동반상생 및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4차 산업혁명시대, 설비산업의 발전과 미래’를 주제로 제로에너지주택과 설비분야의 신기술 등 발표가 이어졌다.

김형근 SH 도시연구원 연구실장은 ‘제로에너지건축물의 수준별 설계수준 및 공사비영향 분석’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으며, 안한근 LH 도시기반처 부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한 공동주택 음식물제로화 스마트 리사이클링 시스템을 소개했다.
민간 건설사의 최신 기술 동향과 제로에너지주택 추진사례 또한 발표하며 건설사들이 갖고 있는 기술 노하우를 공유했다.

이날 행사에서 LH와 민간건설사는 지속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해 각 사의 최신 기술트렌드와 경험을 공유하고 저탄소·친환경·제로에너지 주택건설을 위해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