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캐릭터 모델 '정대우' 카카오톡 이모티콘 제작
최종수정 2018.06.08 10:09기사입력 2018.06.08 10:09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대우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개발한 캐릭터 모델인 '정대우'를 활용해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이번에 만든 정대우 이모티콘은 움직이는 스티커 이모티콘 16종으로 대우건설 임직원들에게 금일부터 180일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배포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임직원 1인당 최대 3개의 쿠폰번호를 발급해 가족이나 지인들도 이모티콘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페이스북(정대우 이야기, 푸르지오) 이벤트를 통해 일반인에게도 일부 배포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이모티콘 개발이 정대우 캐릭터를 홍보하고 기업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제작했으며 친근한 이미지인 정대우 캐릭터가 좀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알려나가겠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1년 국내 건설기업 중 최초로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정대우 과장을 기업PR 광고에 모델로 등장시켰다. 이후 정대우 캐릭터를 활용한 페이스북(정대우 이야기) 운영, 현장 안내표시 및 고객 사은품 등 다양한 상품에서 응용하며 기존 건설사의 딱딱한 이미지를 밝고 경쾌한 이미지로 바꾸는데 기여하고 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