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밀알복지재단, 저소득 가정에 6000만원 상당 방한키트 전달
최종수정 2017.12.07 10:49기사입력 2017.12.07 10:49 권재희 건설부동산부 기자
▲조기행 SK건설 부회장(첫줄 오른쪽)과 7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SK건설과 밀알복지재단은 6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지 플랜트(G.plant)' 사옥에서 희망메이커 후원가정에 보내줄 방한키트를 제작하는 봉사활동을 벌였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SK건설과 밀알복지재단은 6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지 플랜트(G.plant)' 사옥에서 희망메이커 후원가정에 보낼 방한키트 제작 봉사활동을 벌였다고 7일 밝혔다.

희망메이커는 임직원 기부로 마련한 기금으로 저소득 가정을 지원하고 다양한 교류활동을 갖는 SK건설의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날 행사에는 조기행 SK건설 부회장과 임직원 70여명, 걸그룹 베이비부가 참여했다. 베이비부는 밀알복지재단 나눔대사로 활동해오고 있다.

참가자들은 전기담요, 문풍지, 보온주머니 등 10개 방한물품과 희망메이커 후원아동에게 쓴 크리스마스 카드를 키트 상자에 담았다. SK건설과 밀알복지재단은 6000만원 상당의 희망키트 600상자를 제작해 후원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SK건설 관계자는 "희망메이커 후원가정 가족들이 행복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7년 째 이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희망메이커 활동을 중심으로 임직원들이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건설은 지난 2011년부터 서울 7개 지역을 비롯해 전국 저소득 가정의 아동 및 청소년 600여명의 생계비와 교육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벌여오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