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의 10위 반등 "칩 인 이글 봤어?"

PGA챔피언십 둘째날 2언더파 선전, 마쓰야마와 키스너 공동선두, 데이 3위 추격전

최종수정 2017.08.12 10:13기사입력 2017.08.12 10:13 노우래 문화스포츠레저부 기자
안병훈이 PGA챔피언십 둘째날 7번홀에서 벙커 샷을 하고 있다. 샬럿(美 노스캐롤라이나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안병훈(26ㆍCJ대한통운)이 메이저 우승의 디딤돌을 놓았다.

12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퀘일할로골프장(파71ㆍ760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17시즌 마지막 메이저 PGA챔피언십(총상금 10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2언더파를 쳐 10위(2언더파 140타)로 도약했다. '넘버 3'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케빈 키스너(미국)가 공동선두(8언더파 134타), 제이슨 데이(호주)는 2타 차 3위(6언더파 136타)에서 추격 중이다.

4타 차 공동 25위에 출발해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4개를 묶었다. 1번홀(파4) 보기로 불안하게 시작했지만 7번홀(파5)에서 칩 인 이글로 반등에 성공했다. 22m에 친 세번째 칩 샷이 그대로 홀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에는 버디 4개와 보기 3개로 1타를 더 줄였다. 페어웨이안착률과 그린적중률이 50%에 그쳤지만 평균 1.44개의 '짠물 퍼팅'이 돋보였다. 선두와는 6타 차, PGA투어 첫 우승을 메이저로 장식할 기회다.

'3승 챔프' 마쓰야마가 4연속버디를 포함해 버디만 7개를 쓸어담으며 단숨에 리더보드 상단을 점령했다. 스트로크 게인 퍼팅(Strokes Gained: Putting)이 4.56이다. 지난주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브리지스톤인비테이셔널 우승 이후 2연승으로 시즌 4승이자 통산 6승째를 노릴 수 있는 자리다. 데이도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2개로 5타를 줄이며 시즌 첫 승을 향한 순항을 이어갔다.
'넘버 1' 더스틴 존슨(미국)과 '넘버 4'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공동 31위(2오버파 144타), '커리어 그랜드슬램' 도전 중인 조던 스피스(미국)는 11타 차 공동 46위(3오버파 145타)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국은 강성훈(30) 공동 11위(1언더파 141타), 김경태(31ㆍ신한금융그룹) 공동 46위, 왕정훈(22ㆍCSE)은 공동 78위(6오버파 148타)다. 폭우로 인한 일몰로 25명이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일관 대표 사망, 최시원 犬에 그만…“‘우리 개는 안 물어요’라는 안일한 생각부터 버려야”
  2. 2한고은 최시원 프렌치불독 논란 “할 소리가 있고 안 할 소리가 있다” ”사리에 맞게 대중들과 소통해야” VS “마녀사냥 하지 말라” 설왕설래
  3. 3패혈증 사망 한일관 대표, 최시원 개에 물릴 때까지만 해도 상상도 못했던 비극…병균이 돌아다니면서 장기를 파괴하는 병에 끝내
  4. 4어금니아빠 이영학, 휴대전화에 아내 이름을 욕설 ‘XXXXXX’라고 저장
  5. 5'사랑둥이’ 이수현, ‘깜찍하쥬?’...상큼발랄한 매력 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