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첫 승이 메이저"(종합)

US여자오픈 최종일 5언더파 2타 차 역전우승, 여고생 최혜진 준우승, 유소연과 허미정 공동 3위

최종수정 2017.07.17 08:34 기사입력 2017.07.17 08:34 노우래 문화스포츠레저부 기자
0 스크랩
박성현이 US여자오픈 최종일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첫 우승을 메이저에서 일궈냈다.

그것도 '미국의 내셔널타이틀'이다.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내셔널골프장(파72ㆍ6732야드)에서 끝난 올 시즌 세번째 메이저 US여자오픈(총상금 500만 달러) 최종일 5언더파를 몰아쳐 2타 차 역전우승(11언더파 277타)을 완성했다. 한국선수로는 박세리(40ㆍ1998년)와 김주연(36ㆍ2005년), 박인비(29ㆍKB금융그룹ㆍ2008, 2013년), 지은희(31ㆍ한화ㆍ2009년), 유소연(27ㆍ메디힐ㆍ2011년), 최나연(30ㆍSK텔레콤ㆍ2012년), 전인지(23ㆍ2015년)에 이어 9승째 합작이다.

올해 LPGA투어에 데뷔해 14개, 통산 22개 대회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우승상금은 90만 달러(10억2000만원)다. 3타 차 4위로 출발해 버디 6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1, 5, 8번홀 버디 이후 9번홀(파4) 보기로 주춤했지만 12, 15번홀 버디로 기어코 리더보드 상단을 점령했고, 1타 차 불안한 리드 상황에서 17번홀(파4)의 '천금같은 버디'로 쐐기를 박았다.

박성현이 바로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무려 7승을 수확한 '국내 넘버 1'이다. 비회원 신분으로 LPGA투어에 7차례 등판해 68만2000달러(7억7000만원)의 상금을 벌어 가볍게 'LPGA투어 직행 티켓'을 확보했다. ANA 공동 6위와 US여자오픈 공동 3위, 에비앙챔피언십 공동 2위 등 특히 메이저에서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쳐 가능성을 확인했다.
하지만 데뷔 전부터 메인 스폰서 문제로 난항을 겪었고, 잦은 캐디 교체 등으로 어려움에 처했다. 지난 3월 데뷔전인 HSBC위민스챔피언스 3위로 상큼하게 출발했지만 기아클래식 공동 4위, 4월 텍사스슛아웃 4위, 5월 볼빅챔피언십 공동 2위 등 '2%'가 부족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첫날 1오버파 공동 46위로 부진했지만 3, 4라운드에서 연거푸 5타씩을 줄여 위업을 달성했다. "믿기지 않는다"며 환호했다.

여고생 골퍼 최혜진(18ㆍ학산여고)의 50년 만의 아마추어 우승 도전은 2위(9언더파 279타)에서 막을 내렸다. 공동선두를 달리던 16번홀(파3)에서 티 샷을 물에 빠뜨린 게 못내 아쉽게 됐다. 한국은 세계랭킹 1위 유소연(27ㆍ메디힐)과 허미정(28)이 공동 3위(7언더파 281타)를 차지하는 등 '톱 10'에 8명이 진입했다. 사흘 연속 선두를 질주했던 펑산산(중국)은 3오버파로 자멸해 공동 5위(6언더파 282타)로 추락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1일 목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2일 금요일)
  3. 3부산서 '2017 대한민국 부동산 박람회' 개막…사흘간 일정 돌입
  4. 4[호텔소식] 켄트호텔 by 켄싱턴, 불꽃축제 패키지
  5. 5상반기 부산 소비자상담센터 민원 1위…휴대전화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