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검찰, 박찬주 대장관련 5곳 압수수색…강제수사 돌입
최종수정 2017.08.10 04:07 기사입력 2017.08.09 15:01 양낙규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군 검찰이 박찬주 육군 대장의 공관과 집무실 등을 동시다발 압수수색에 나섰다. 박 대장이 쓰던 대구 2작전사령부 공관, 집무실, 경기도 용인과 충남계룡시 집, 2작사 일부 사무실 등 5곳이 대상이다.

군 관계자는 9일 "이날 오전 박 대장이 사용했던 공관 등을 압수수색하고 박 대장을 둘러싼 광범위한 의혹에 관한 자료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군 검찰은 박 대장을 포함한 관련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수사 방향을 잡고 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하겠다는 의지로 관련 증거 자료를 최대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박 대장의 의혹에 대한 강제수사에 돌입한 것은 지난 4일 박 대장을 형사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한 지 5일 만으로 박 대장의 휴대전화를 비롯해 수첩 등 증거도 확보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박 대장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뿐 아니라 냉장고 등 공관 비품을 무단으로 가져갔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현재 박 대장은 지난 8일 발표된 군 수뇌부 인사에서 면직돼 자동 전역 대상이지만, 국방부는 그에게 '정책연수' 발령을 내고 현역 신분을 유지한 채 계속 군 검찰의 수사를 받도록 했다.
군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으로 수집한 증거물 분석을 거쳐 박 대장을 추가 소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특히 전직 공관병 등을 추가 조사해 박 대장의 기소 여부와 부인의 민간검찰 수사의뢰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8월 19일 토요일)
  2. 2지속적으로 축적되면 몸에 영향…노출되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
  3. 3아이언맨과 함께할 직원 뽑는다
  4. 4오늘의 운세 (8월 18일 금요일)
  5. 5오늘의 운세 (8월 20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