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대장 추가 소환조사 하나
최종수정 2017.08.14 15:54 기사입력 2017.08.09 08:59 양낙규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공관병 갑질' 의혹을 받는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이 15시간 40분에 걸친 조사를 받고 15시간 40분에 걸친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군검찰은 추가 조사일정을 잡지 않았 빠르면 내주 초 재소환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9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박 대장은 전날 오전 10시께 군 검찰단이 있는 서울 용산 국방부 부속건물에 출석했다. 당시 박 대장은 기자들을 만나 "죄송하고 참담하다"며 심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날 박 대장은 오전 1시 40분께 건물을 나오면서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며 "저로서는 그나마 이렇게 소명할 기회가 있다는 것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박 대장은 출석 약 13시간 40분만인 전날 오후 11시 40분께 조사를 마쳤으나, 자신의 조서를 검토하는 데 약 2시간을 더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장은 부인 전 모 씨와 함께 공관병 등에게 부당한 지시를 하는 등 이른바 갑질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국방부 감사결과 박 대장은 골프 연습을 할 때 공관병에게 골프공을 줍게 하거나 군 복무 중인 아들이 휴가를 나오면 운전부사관이 차에 태워주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한 의혹을 처음 제기한 군인권센터는 박 대장이 보직을 옮길 때 냉장고 등 공관 비품을 다음 부임지로 무단으로 가져갔다는 의혹 등을 추가로 제기했다.

한편, 박 대장은 전날 정부가 발표할 군 수뇌부 인사에서 보직을 얻지 못했지만, 자동 전역하지 않고 군에 계속 남게 됐다.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을 엄정히 처리하는 차원에서 국방부가 이례적으로 '정책 연수' 명령을 통해 박 대장의 전역을 유예한 것이다. 국방부는 수사 기간을 확보해 최대한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방침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8월 19일 토요일)
  2. 2지속적으로 축적되면 몸에 영향…노출되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
  3. 3아이언맨과 함께할 직원 뽑는다
  4. 4오늘의 운세 (8월 18일 금요일)
  5. 5오늘의 운세 (8월 20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