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차 추락위기]기아차, 3조 통상임금 폭탄 터지면 14만대 허공으로
최종수정 2017.08.11 04:08기사입력 2017.08.10 17:20 이정민 산업부 기자
일자리도 도미노 붕괴 우려

기아차 노조집행부의 집회모습<사진=기아차노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기아자동차발 통상임금 폭탄은 자동차산업을 넘어 국내 제조업 전체를 무너뜨릴 수 있다. 원청업체, 1~3차 협력업체, 협력업체의 하위업체 등 촘촘히 얽힌 산업구조 상 한 기업이 무너지면 도미노 현상은 불가피하다.

이달 말 예정된 통상임금 소송에서 기아차가 패소하게 되면 약 3조원의 추가 인건비를 부담해야 한다. 3조원이란 금액은 지난해 현대차가 노조의 장기 파업으로 14만2000여대 생산차질을 입은 것과 맞먹는 큰 규모다.

회사 경쟁력에 치명타다. 기아차는 법원 판결 즉시 충당금 적립의무가 발생해 회계기준으로 당장 3분기부터 영업이익 적자로 돌아설 수밖에 없다. 투자, 법인세 등 추가 비용이 발생하면 더 큰 폭의 자금이 필요해 차입경영이 불가피 하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사태 이후 사실상 차입경영을 하고 있는 기아차가 적자까지 맞게 되면 유동성이 부족하게 돼 자동차 산업 전반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신달석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중소 부품 업체의 유동성 위기는 어느 때보다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유기적으로 연결된 자동차산업 생태계의 특성상 어느 한 모기업체 위기는 전후방 3000여개 업체에 연쇄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국내 완성차 5개사 직원만 해도 지난해 기준 약 12만7000명에 달한다. 협력사 직원까지 포함하면 30만명 이상으로 한 기업의 유동성 위기로 인해 전체 산업이 무너질 수 있는 셈이다.

자동차 업계는 산업의 파급효과를 생각해 정부와 법원이 신중한 판단을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김용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자동차 산업은 우리나라 제조업 생산의 13.6%, 고용의 11.8%, 수출의 13.4%를 담당하는 국가 기간산업"이라며 "자동차산업이 위기를 극복하고 발전해 일자리 보존과 창출에 계속 기여할 수 있도록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동차부품업계 관계자들이 9일 모여 사드, 통상임금 등 이슈에서 오는 어려움을 호소했다. 앞줄 왼쪽부터 자동차조합 고문수 전무이사, 유라코퍼레이션 엄대열 대표이사, 덕일산업 유기덕 대표이사, 한국자동차산업학회 김수욱 회장(서울대 교수), 자동차조합 신달석 이사장, 진합 이영섭 대표이사, 동보 김재경 대표이사, 선일다이파스 김영조 대표이사, 대원강업 허승호 대표이사, 코리아에프티 오원석 대표이사, 오토 김선현 대표이사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