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에 'BMW 콤플렉스' 준공…국내 최대 자동차 복합문화시설
최종수정 2018.05.10 14:09기사입력 2018.05.10 14:09
송도 BMW 콤플렉스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국내 최대 자동차 복합문화시설이 문을 열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0일 송도국제도시 내 첨단산업클러스터에서 김진용 청장과 힐데가르트 워트만 BMW 그룹 아태지역 총괄부회장, BMW 코리아 김효준 회장, 바바리안모터스 이인석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BMW 콤플렉스' 준공식을 열었다.

송도 BMW 콤플렉스는 BMW와 MINI의 국내 공식딜러사인 바바리안모터스와 BMW 그룹이 합작해 2016년 11월 착공했다.
1만3200㎡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2만6500㎡ 규모로 건립됐고, 총 사업비 500억원 중 독일 BMW 그룹이 500만달러(약 54억원)를 투자했다.

이곳에는 국내 최대 BMW 서비스센터와 BMW 및 MINI 전시장, BMW 공식 인증 중고차인 BPS 전시장, 근린생활시설과 복합문화시설 등을 갖췄다.

600여㎡ 규모의 복합문화시설은 영상·음향시설을 완비해 전시회, 북콘서트, 강연회, 음악회 등을 열 예정이다. 시설 내에는 차량 1대를 정비하는 공간인 워크베이(Work Bay)수가 64개로 전국 BMW 서비스 센터 중 가장 큰 규모이며 향후 더 확대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은 새로운 개념의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인 BMW 콤플렉스에 연간 5만명 이상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인근 대학과 연계한 산학협동 자동차 정비 트레이닝센터 운영을 통해 전문 교육생을 배출하고, 오는 2020년까지 정비사 등 250명이 근무할 계획이어서 고용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BMW 콤플렉스는 국내 자동차 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 창출로 송도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것"이라며 "아울러 영종도의 BMW 드라이빙센터와 함께 서로 다른 콘텐츠를 보유함으로써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