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폭탄' 트럼프, 이번엔 독일차 정조준
최종수정 2018.03.12 07:59기사입력 2018.03.12 07:5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문타운십에서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강력한 보호무역주의를 노골화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이어 이번에는 독일산 자동차를 정조준했다. 앞서 보복대응조치를 예고한 유럽연합(EU)에 대해 오히려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에도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엄포를 놓는 모습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전일 펜실베이니아주(州)에서 진행된 하원 보궐선거 지원유세에 참석해 "EU가 무역에서 우릴 죽이고 있다"며 비웃듯이 이 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관세 부과대상에서 제외되길 원한다고 말한다"며 "좋다. 무역장벽을 허물고 관세를 없애라.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벤츠와 BMW에 세금을 부과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에 돈이 들어오게 하고 싶냐"고도 덧붙였다. 앞서 EU는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자, 모터사이클부터 땅콩버터에 이르기까지 28억유로 규모의 미국산 수입상품을 대상으로 보복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EU가 무역에서 우릴 죽이고 있다. 그들은 무역장벽을 두고 있다"며 "우리는 그곳에서 농산물을 팔수 없고 그들이 우릴 완전히 제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서도 "EU가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를 불평하고 있다"며 "그들이 미국산 제품에 대한 무역장벽과 관세를 멈추면 우리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부과 정책을 '나의 아기(my baby)'라고 부르며 "모든 게 돌아오고 있다"고 지역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FT는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정책이 공화당의 비난을 받는 가운데, 민주당 일부로부터 예상치 못한 지지를 끌어냈다"고 전했다. 론 존슨 공화당 상원의원은 FT에 "관세는 비생산적이며 무역상대국의 보복행위로 귀결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의 제프 플레이크 상원의원은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부과를 무효화하는 법안을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버나드 매츠 독일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차에 보복공격을 가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일이 될 것"이라며 "독일자동차회사들이 미국자동차산업의 무역균형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것을 고려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협회에 따르면 독일자동차회사들이 미국에서 고용한 근로자 규모는 3만6500명으로, 협력사까지 포함할 경우 8만명에 달한다.

EU 관계자는 "관세가 유럽을 실제 강타하게 된다면, 우리는 대책을 세울 것"이라며 "누군가가 자유무역을 위험에 빠뜨린다면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EU와 일본 무역통상담당 관료들은 전일 미국측과 협의에 나섰으나,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했다. 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와 BMW는 관련해 언급을 피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