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아우디·폭스바겐 등 수입차 1만6797대 리콜
최종수정 2018.01.11 06:00기사입력 2018.01.11 06:00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벤츠와 아우디·폭스바겐 등 수입차 1만7000대가량이 제작 결함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ㆍ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ㆍ다임러트럭코리아ㆍ스바루코리아 등 4개 업체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32개 차종 1만6797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11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벤츠 E 200 등 24개 차종 8548대의 차량은 세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먼저 벤츠 A 200 CDI 등 12개 차종 1857대는 조향장치 내 전기부품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에어백이 작동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벤츠 S 350dL 등 8개 차종 48대는 전자식 조향장치 내부 전자회로 결함으로 주행 중 스티어링휠(핸들)이 무거워져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벤츠 E 200 등 4개 차종 6643대는 사고 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의 몸쪽으로 당겨주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조향장치 관련 두가지 리콜은 이날부터, 안전벨트 프리텐셔너 리콜은 오는 12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으로 교환 등)를 받을 수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우디 Q5 및 폭스바겐 폴로 등 4개 차종 6526대와 다임러트럭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스프린터 46대, 스바루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웃백 등 3개 차종 1677대는 에어백(다카타) 전개 시 공기주입기(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 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임러트럭 및 스바루 대상 차량은 오는 12일부터, 아우디 및 폭스바겐 대상 차량은 오는 20일부터 해당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아우디·폭스바겐·다임러트럭의 경우 개선된 에어백으로 교환해준다. 다만 스바루는 아직 개선된 에어백이 개발되지 않아 임시 조치로 현재 장착된 부품과 동일한 새 제품으로 교환한 뒤 추후 개선된 에어백이 개발되면 재교환하게 된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구체적인 사항은 국토교통부가 운영하는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정용화 “어느 순간 내가 해온 것들이 무너질 수도 있다고 생각해 나 자신에게 채찍질”
  2. 2강문영, "이혼 두 번 당해도 편하더라...딸과 친구처럼 지내"
  3. 3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4. 4‘가상화폐 폭락’ 주식부자 1위 김병관 의원 가상화폐 투자 꺼리는 이유는?...“개인적으로 투자해야 할 매력 못 느껴”
  5. 5가상화폐 폭락, 미래에 대한 전망은? “가치가 단기간에 폭락할 것” VS “사기 발언 후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