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스위스서 1760억원 과징금 소송 패소
최종수정 2017.11.12 22:07기사입력 2017.11.12 22:07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독일 자동차업체 BMW가 스위스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제기한 과징금 부과 취소 소송에서 최종 패소했다.

12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스위스 연방 대법원은 지난 10일 BMW의 상고를 기각하면서 과징금 처분이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앞서 스위스 공정거래위원회는 2012년 유럽경제지역(EEA)에서 스위스 국민이 BMW 자동차와 미니를 구매해 스위스로 반입하는 것을 BMW가 막은 것은 위법이라며 과징금 1억5800만달러(1760억원)를 부과한 바 있다. BMW는 과징금 처분이 부당하다며 2015년 스위스 연방 행정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

BMW는 2003년부터 딜러들을 통해 EEA에서 자사 자동차를 매입하는 것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유로 대비 스위스 프랑의 가치가 더 높았기 때문에 스위스인들은 EEA 블록에서 차를 사는 게 이익이었지만 이를 차단한 셈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조정석, 울면서 정상훈에게 전화해...왜? 아버지 여의고 집안 어려워졌고 공연장에는 빚쟁이까지 찾아와
  2. 2드루킹 사건 발생 전 찍힌 이 한 장의 사진...유시민 작가 “그 사람에 대해 잘 모른다”
  3. 3구명환 심판, 대체 어땠길래 팬들이 이 난리? “오죽하면 갓힐만께서 빡치겠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