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지각변동]국내 1위 질주 벤츠, 日 판매량도 추월
최종수정 2017.11.12 09:30기사입력 2017.11.12 09:30
메르세데스-벤츠, BMW 엠블럼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차의 질주가 연초부터 계속되고 있다. 30년 수입차 역사에서 역대 최대 판매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 판매량도 처음으로 뛰어넘을 전망이다.

12일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 들어 10월까지 판매된 수입차는 총 19만394대로 전년(18만5801대) 보다 2.5% 증가했다.

독일 브랜드가 성장을 이끌고 있다. 올해 10월까지 국내에서 팔린 벤츠는 5만8606대로 역대 최대 기록을 낸 지난해 전체 판매량(5만6343대)을 이미 앞섰다. 이 추세라면 '7만대'라는 꿈의 숫자를 달성할 가능성도 크다. 한국 수입차 역사에서 연 판매 7만대를 찍은 브랜드는 아직 없다.

BMW도 빠르게 성장 중이다. 같은 기간 판매량은 4만5990대로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이 23.3%를 기록했다. 이미 지난해 연간 판매 기록(4만8459대)에 근접해 BMW도 역대 최대 기록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벤츠(30.8%)와 BMW(20.1%)의 한국 수입차 시장 점유율은 50.9%로 절반을 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양사 점유율 합계는 44.3%였다.

이같은 성장은 이웃나라 일본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일본에서 벤츠의 올해 10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5만5642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BMW는 4만2519대 판매고를 올렸다.

일본은 올 상반기 기준 자동차 시장 규모가 278만대로 한국(78만대)보다 4배가 큰 자동차 선진국이지만 벤츠, BMW 판매량은 한국이 일본을 앞서 독일 본사입장에선 한국이 복덩이다.

한국인의 독일차 사랑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프리미엄급 차에 대한 소유욕이 일본보다 더 강하다. 벤츠와 BMW는 그 대표적인 브랜드"라며 "세대 가릴 것 없이 프리미엄급 차에 대한 지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2. 2‘슬기로운 감빵생활’ 해롱이, NG컷에서 잠깐 나왔다…현장에서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3. 3‘수요미식회’ 떡볶이, 부드러우면서 퍼지지 않는 탱탱한 떡에 중독성 있는 국물
  4. 4김희중, MB와 15년 함께 했는데...왜? 그의 입에 쏠린 '눈'...‘마음 먹고 모든 사실 밝히겠다?’
  5. 5김영애 “사업에 문제가 생겨 물러났지만 내 몸은 자유를 찾았다…정말 지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