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맹공에…日도요타, 멕시코 생산 줄이고 미국서 늘린다
최종수정 2017.10.25 08:27기사입력 2017.10.25 08:27 조슬기나 국제부 기자
멕시코 신규공장 생산규모 10만대로 축소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일본 도요타자동차는 마쓰다 자동차와 함께 16억달러(약 1조8000억원)를 투자, 미국 남부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새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사진은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자동차 사장의 모습.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일본 도요타자동차가 현재 멕시코에 건설 중인 공장의 생산규모를 절반으로 줄이고 투자규모도 30% 낮추기로 했다고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대신 주력시장인 미국에서의 생산규모를 확대한다. 취임 초부터 도요타의 멕시코 공장 설립에 날을 세웠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발언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보도에 따르면 도요타자동차는 멕시코 중부 과나후아토에 설립중인 신규공장의 연간 생산대수를 20만대에서 10만대로 축소하기로 했다. 투자액 역시 10억달러에서 7억달러로 줄인다. 당초 도요타는 2019년부터 이 공장에서 코롤라를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한다는 방침이었으나, 생산차종도 픽업트럭 타코마로 변경했다.

대미 판매량이 많은 코롤라는 미국 공장에서 집중적으로 생산하기로 했다. 도요타는 2021년까지 마쓰다와 미국 공장을 설립, 연 30만대 생산체제를 갖춘다는 방침이다.

앞서 도요타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세 등을 언급하며 도요타의 멕시코 공장 설립을 비난하자, 미국 켄터키 완성차 공장에 13억3000만달러를 투자하고 2020년부터 웨스트 버지니아 공장에서 하이브리드자동차의 핵심부품을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미국은 도요타의 주력시장 중 하나로, 지난해 도요타의 북미시장 판매량은 284만대를 기록해 전 세계 판매량의 30%를 차지했다.
다만 올 상반기 미국의 신차 판매량이 감소세로 돌아선 데다 트럼프 정권 하에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의 행방도 불투명하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요타가 미국, 캐나다, 멕시코에 위치한 8개 완성차 공장에서의 투자, 생산차종을 어떻게 효율적인 체제로 구축하느냐에 따라 향후 경쟁력이 좌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강인,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죄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한송이 가족 공개, 누구 닮아서 예뻤나 봤더니...엄마와 극장 데이트 중 찰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집공개, 카페 연상케 하는 아늑한 공간...“아이디어가 막 샘솟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