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재규어·BMW 4개 차종 8902대 리콜
최종수정 2017.08.10 07:27기사입력 2017.08.10 07:27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혼다와 재규어 및 BMW에서 수입·판매한 차량 8902대가 제작결함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10일 혼다·재규어·BMW 등 3개 업체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및 이륜차 총 4개 차종 8902대가 자발적 리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먼저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어코드 7354대는 배터리 충전상태 등을 운전자에게 안내해주는 배터리 센서에 수분 등이 들어가 부식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합선에 의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해당 차량은 오는 16일부터 혼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해당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재규어 XJ 326대는 에어백 제어 오류로 사고 시 에어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R 1200 GS 등 2개 차종 이륜차 1222대는 앞바퀴 지지대와 조향핸들을 연결하는 부품이 약하게 제작돼 파손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경우 운전자가 의도한 대로 방향 전환이 되지 않을 수 있다. 해당 차량은 오는 11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보완 부품 장착)가 가능하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