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재규어·BMW 4개 차종 8902대 리콜
최종수정 2017.08.10 07:27 기사입력 2017.08.10 07:27 박민규 건설부동산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혼다와 재규어 및 BMW에서 수입·판매한 차량 8902대가 제작결함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10일 혼다·재규어·BMW 등 3개 업체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및 이륜차 총 4개 차종 8902대가 자발적 리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먼저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어코드 7354대는 배터리 충전상태 등을 운전자에게 안내해주는 배터리 센서에 수분 등이 들어가 부식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합선에 의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해당 차량은 오는 16일부터 혼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해당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재규어 XJ 326대는 에어백 제어 오류로 사고 시 에어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R 1200 GS 등 2개 차종 이륜차 1222대는 앞바퀴 지지대와 조향핸들을 연결하는 부품이 약하게 제작돼 파손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경우 운전자가 의도한 대로 방향 전환이 되지 않을 수 있다. 해당 차량은 오는 11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보완 부품 장착)가 가능하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8월 19일 토요일)
  2. 2지속적으로 축적되면 몸에 영향…노출되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
  3. 3아이언맨과 함께할 직원 뽑는다
  4. 4오늘의 운세 (8월 18일 금요일)
  5. 5오늘의 운세 (8월 20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