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는 독일車 뜨는 일본車]디젤게이트에 발목잡힌 게르만 군단
최종수정 2017.07.22 09:30기사입력 2017.07.22 09:30 이정민 산업부 기자
메르세데스 벤츠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언제나 선두를 달렸던 독일차들이 디젤게이트 사태를 일으키며 스스로 성장 엔진을 식히고 있다. 폭스바겐에 이어 메르세데스 벤츠까지 배출가스 조작 의혹에 휩싸이면서 한국 소비자들은 언제든 등을 돌릴 태세다.

22일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독일 브랜드의 시장 점유율은 내리막을 걷고 있다. 올 상반기 점유율은 58.6%로 지난해 같은 기간(64.2%)과 비교해 7.2%포인트나 떨어졌다.

변화가 시작된 것은 2015년 11월부터다. 배출가스 조작 사태에 이어 시험성적서 위조한 혐의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차량들이 대거 인증취소와 함께 신규 판매가 금지되면서 독일차 감소세는 점점 커졌다.

시장의 큰 축을 맡았던 아우디폭스바겐의 판매량은 최근 반년이상 0의 행진을 잇고 있다. 재인증을 시도하며 판매재개를 노리고 있지만 쉽지 않다. 이런 상황에 그간 일을 책임져야 할 경영진은 독일로 내뺐다. 배출가스 조작 사태로 기소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요하네스 타머 총괄사장은 출국 후 건강상 이유를 들며 돌아오지 않았다.
그나마 벤츠가 E클래스를 앞세워 자존심을 세우던 상황이었지만 벤츠 마저 배출가스 논란에 휩싸이면서 독일차의 역주행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최근 독일 검찰은 벤츠 본사인 다임러가 OM642, OM651 두 종류 엔진을 탑재한 벤츠 차종에 배출가스 조작장치를 설치한 의혹과 관련해 수사에 들어갔다. 다임러는 논란을 의식한 듯 유해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전 유럽에서 유로 5ㆍ6 기준 300만대 디젤 차량의 엔진 소프트웨어를 무료로 정비해준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리콜에는 약 2200만유로(약 2850억원)가 투입될 예정이다.

문제가 커지자 우리 정부도 조사에 착수했다. 환경부는 국내에 들어온 벤츠 차량 중 조작장치 장착 여부가 의심되는 차종(47개)과 국내 판매 대수(약 11만대)를 파악하고 국립환경과학원에 구체적인 조사 계획을 세우도록 했다.

리콜에 대해 입장표명이 없던 벤츠 코리아는 시장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자 뒤늦게 반쪽짜리 리콜 계획을 밝혔다. 벤츠 코리아는 "한국에서도 유럽에서 발표된 내용에 준해 동일한 차종에 대해 필요한 서비스 조치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실행방안은 정해진 것이 없어 소비자 혼란을 가중시킨다. 벤츠 코리아는 "세부 사항은 관계 당국과 긴밀히 논의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최순실 나이 62, 92년 결혼식→1996년 딸 호적신고…새롭게 맞춰지는 퍼즐?
  3. 3송혜교, 반짝반짝 빛나는 커플링 '시선강탈'...입술 쑥내밀고 자랑?
  4. 4신아영, 진정한 생얼은 이런 것 “화장기 하나 없어도 청초 그 자체”
  5. 51호선 온수역 사고, 13년 전에도 사상사고 새삼 관심...선로에 물통 떨어뜨려 주우려다 머리와 어깨 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