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美켄터키 조지타운 공장에 13.3억달러 투자
최종수정 2017.04.11 04:15 기사입력 2017.04.10 23:04 뉴욕 김은별 국제부 특파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일본 자동차 업체 도요타가 미국 켄터키 조지타운 공장에 13억3000만달러를 투자한다.

10일(현지시간) 도요타는 이같은 내용을 밝히고, 켄터키 조지타운 공장 기계 교체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도요타의 가장 큰 공장으로 도요타 북미지역 자동차의 4분의 1을 만든다.

도요타는 이 지역 공장에서 주력 자동차인 캠리를 생산하고 있다. 아발론과 렉서스 ES 350의 조립도 이곳에서 이뤄진다.

도요타는 "이번 투자로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는 것은 아니지만 8200명의 일자리가 유지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헬렌켈러를 만든 보이지 않는 숭고한 희생들
  2. 2부산중소기업청. ‘2017년 제 3회 단디벤처포럼’ 개최
  3. 3기보, 특허 권리자 중심의 특허정보 파이프라인 구축
  4. 4“부산항 컨테이너 기능 신항 일원화 작업 속도내야”
  5. 5오늘의 운세 (6월 27일 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