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경제/금융
코람코, 유니언타운 오픈…"부동산펀드로 도시재생"
최종수정 2019.04.05 16:25기사입력 2019.04.05 16:25
코람코자산운용이 부동산펀드를 통해 매입한 뒤 리모델링해 5일 오픈한 서울 당산동 유니언타운 전경.(사진제공=코람코자산운용)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코람코자산운용(코람코운용)이 부동산펀드를 통해 노후 오피스빌딩을 매입해 청년복합 공유공간으로 리모델링한 '유니언타운'을 5일 오픈했다.


코람코운용은 지난해 5월 '코람코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신탁 제80호'를 통해 지하철 2호선과 9호선 환승역인 당산역 초역세권에 위치한 동화빌딩을 약 160억원에 매입했다.


이후 청년 및 스타트업 기업을 위한 주거·업무·리테일 등이 결합된 복합 공유공간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했다. 코람코운용에 따르면 매입 전 동화빌딩은 입지와 교통 면에서 가치가 높았지만 노후화가 심해 임차인을 유치하기 어려울 정도로 저평가받던 건물이었다.


코람코운용은 동화빌딩의 입지적 장점을 극대화하고 빌딩 가치를 높이기 위해 공유공간 기획사 유니언플레이스와 함께 청년 복합생활공간인 유니언타운을 기획했다고 전했다.

유니언타운은 유니언플레이스의 복합생활공간 브랜드로서 주거(Live), 업무(Work), 숙박(Stay), 놀이(Play)가 결합된 복합 공유공간이다.


빌딩의 지하 및 저층부는 지역민들을 위한 피트니스센터, 영어 카페 등 리테일을 설치하고 중층부는 청년창업가를 위한 공유주방과 공유오피스로 구성돼 있다.


빌딩 상층부는 청년 주거안정화를 위한 쉐어하우스를 구성해 주거·업무·리테일 등으로 구성돼 있다. 코람코운용 측은 모든 기능을 건물 안에서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람코운용 측은 유니언타운이 편리한 교통과 효율적 시설활용을 바탕으로 한 공유 플랫폼인 만큼 대학생, 청년 사업가, 외국인 등으로부터 인기를 끌 것으로 봤다.


나아가 이들 수요층을 지역으로 유입시켜 상권을 활성화해 도시재생 기능도 수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람코운용은 유니언플레이스의 10년 장기 임차계약을 바탕으로 펀드를 운용한다. 펀드설정일로부터 36개월간 매각차익을 빼고도 연 6.5% 수익을 투자자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박형선 코람코운용 대표는 "당산동 유니언타운은 노후 빌딩 가치를 극대화하고 주변상권도 활성화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을 제시한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낙후된 업무지구나 옛 도심 등지에서 청년 중심 도시재생사업 등에 적극 참여, 투자와 지역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 모두 잡는 프로젝트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언타운 층별 안내도.(사진제공=코람코자산운용)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