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BBQ, 치킨 가격 '기습 인상'…내일부터 2000원↑

수정 2018.11.18 18:23입력 2018.11.18 18:23
서체크기

치킨 2만원 시대 서막

서프라이드 치킨 1만9500원

BBQ, 치킨 가격 '기습 인상'…내일부터 2000원↑
AD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 BBQ가 전격적으로 제품 가격을 최대 2000원 올렸다.

BBQ는 19일부터 프라이드 대표 제품인 ‘황금올리브’를 기존 1만6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인상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통다리바베큐’는 1만7500원에서 1만9500원으로, ‘서프라이드 치킨’은 기존 1만8900원에서 1만9900원으로 1000원 올렸다.


치킨업계 ‘빅3’인 교촌치킨과 BHC는 가격 인상을 하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치킨업계 프랜차이즈 점주 대부분이 가격 인상을 바라고 있다는 점에서, BBQ의 인상을 계기로 향후 치킨 가격의 도미노 인상이 예상된다.

BBQ는 지난해 5월과 6월 두 차례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가 포기한 바 있다. 당시 ‘치킨 2만원 시대’라는 반발이 거세졌고, 공정거래위원회도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30개 제품 전체의 가격을 원점으로 돌린바 있다. 당시 대표이던 이성락 전 대표는 이같은 가격 인상 논란으로 취임한 지 불과 3주 만에 사임한 바 있다.


공교롭게도 윤학종 BBQ 대표는 지난달 31일 공식 퇴사했다. 지난 2월1일 취임 이후 9개월만으로, 윤학종·윤경주 공동 대표 체제는 윤경주 단독대표 체제로 바뀌었다. 윤경주 대표는 창업자 윤홍근 제네시스 BBQ 회장의 동생이다.


이를 두고 ‘갑질’로 인한 공정거래위원회의 과징금 부과 등 경영 악재가 사퇴 배경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BBQ 측은 “윤학종 대표가 사임한 것은 건강상의 이유이며, 가격 인상 등 경영 상황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