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트럼프 대선 결과 뒤집기 계속…NYT "전례 없는 행위" 비판

최종수정 2020.11.20 21:41기사입력 2020.11.20 21:41

대선 불복 소송 잇따라 패소
미시간주에 특히 집중
'선거 사기' 주장 수위 높아져

트럼프 대선 결과 뒤집기 계속…NYT "전례 없는 행위" 비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13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백악관의 백신개발팀인 '초고속 작전팀'의 성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결과 뒤집기를 계속 시도하고 있다. 선거인단 확정 마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대선 불복 소송에서 잇따라 패소하면서 갖은 방법으로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것이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선거인 확정 마감일이 다가오면서 트럼프 대통령 측이 공세를 높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특히 미시간주에 집중하고 있다. 미시간주는 바이든 당선인이 15만7000표차로 트럼프 대통령에 앞선 곳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 의회의 공화당 소속 마이크 셔키 상원 원내대표와 리 챗필드 하원의장을 초대했고, 20일 오후 백악관에서 만나기로 했다. AP통신은 "대통령이 바이든 당선인의 득표를 승인하지 않도록 주 선거관리위원회를 설득하는 데 성공한다면 입법부(주의회)가 선거인단을 선출하게 될 것"이라고 해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심지어 17일 저녁엔 미시간주 웨인 카운티 개표참관인위원회의공화당 측 위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 웨인 카운티 위원들은 바이든 승리 인정을 막판에 동의했으나 대통령의 전화를 받고선 다음 날 다시 입장을 번복했다.

애리조나에선 트럼프를 지지하는 카운티에서 투표 확정이 지연되는 신호가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법률팀의 전략은 선거인단이 아니라 공화당이 장악한 주 의회에서 친(親)트럼프 선거인을 선출토록 하는 것이다.


'선거 사기' 주장의 수위도 높여가고 있다.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등 법무팀을 총 동원해 기자회견까지 열어 부정 선거 음모론을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트럼프 캠프의 법률고문인 제나 엘리스와 시드니 파월 등도 참석했다.


줄리아니는 워싱턴에 있는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 애틀랜타, 디트로이트, 밀워키, 필라델피아 등지에서 선거 사기가 있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이 사기꾼들이 미국인으로부터 선거를 훔쳐 가게 할 수 없다. 국민은 트럼프를 뽑았다. 바이든은 뽑지 않았다"며 "사기행위로 인한 투표, 불법 투표용지들이 허용됐기 때문에 바이든이 앞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도미니언사(社)의 개표기가 활용된 곳에서 선거 부정이 일어났다는 주장을 소셜미디어 등에 퍼뜨리고 있지만 이들은 정작 대선 전에는 이런 주장을 하지 않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지적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내부 단속도 진행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 저녁 부정선거 의혹 제기에 동참하지 않은 크리스토퍼 크레브스 국토안보부 사이버 안보국장을 해임한다고 트위터로 발표했다. 그는 또 바이든 후보 승리를 인정한 공화당 소속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 주지사를 트위터에서 공격했고,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에게는 부정선거 주장에 동의하라고 전화와 트위터로 압박했다.


어떻게든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전방위 시도에 대해 현지 언론은 우려를 쏟아냈다.


뉴욕타임스(NYT)는 "대통령 권한을 총동원해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미 역사에서 전례가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고, AP통신은 "소송에서 잇따라 패한 트럼프 대통령 측이 결과를 뒤집기 위해 광란의 시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