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文대통령, 與野 원내대표 회동 속 협상의 기술
최종수정 2020.05.28 11:32기사입력 2020.05.28 11:32

청와대 상춘재 협상 장소로 결정, 의제와 회동 시기도 변수…21대 국회 변화된 정치 환경 '협치 모델' 주목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이지은 기자,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의 28일 청와대 오찬 회동은 정국 흐름의 변화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다. 오는 30일 제21대 국회 출범을 앞두고 '협치'의 중요성이 대두된 상황에서 '정치적인 힘'의 변동이 정치 질서에 어떤 영향을 주게 될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청와대가 한옥과 녹음(綠陰)의 상징적인 공간인 상춘재에 오찬 장소를 마련한 것은 편안하고 부드러운 분위기 속에서 이날 논의를 이끌기 위한 포석이다.

문 대통령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오에 상춘재 앞뜰에서 만나 가볍게 인사를 나눈 뒤 기념 촬영을 할 예정이다. 상춘재에서 1시간 10분 동안 오찬을 마치고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며 자유롭게 대화를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文대통령, 與野 원내대표 회동 속 협상의 기술 자료사진 /문호남 기자 munonam@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배석자 없이 대통령과 두 분 원내대표께서 대화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하는 자리로 갖도록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이날 회동은 배석자 최소화 방침에 따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도만 배석하는 형태로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의제도 핵심 관심 사안이다. 사전에 정해진 의제는 없다고 하지만 청와대와 여당, 야당은 여러 변수에 대비하고 있다.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국난 상황 극복을 위해 초당적인 협력의 틀을 마련하는데 고심하고 있다.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제출에 대한 협력을 당부하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발전적인 계승을 당부하는 메시지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정 전반에 대한 폭넓은 협력에 대한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의제는 야당이 정치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카드이다. 야당은 여권의 아킬레스건을 건들면서 정치적인 반사이익을 얻는 게 협상의 기본 전략이다.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전 의제 없이 국정 전반에 관해 허심탄회하게 말씀을 나누는 자리라고 해서 전반적으로 정책을 점검 중"이라면서도 "3차 추경은 내용과 사용처, 재원조달 방법을 다 듣고 당의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당 입장에서는 급할 이유가 없지만 당이 변화를 꾀하는 상황에서 '발목을 잡는 야당'이라는 부정적인 이미지가 덧씌워지는 것은 경계할 수밖에 없다.


21대 국회 출범을 이틀 앞두고 청와대 회동이 마련된 것도 야당에 유리한 요소로 활용될 수 있다. 야당은 적은 의석수의 한계 속에서 상임위원장 배분 등 원 구성 협상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가져오겠다고 공언한 마당에 야당의 협력을 구하기 위한 해법을 찾아야 하는 청와대 입장은 곤혹스러워진다. 협치의 새로운 협력 모델을 만들어야 하는 청와대 입장에서 여당의 강경론에 손을 들어주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한편 통합당 일각에서 거론되는 박근혜ㆍ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서는 신중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 회동에서 사면 문제를 거론할 것이란 관측에 대해 "추측성 보도"라고 선을 그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