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쿠팡發 추가 확진 80명 육박…집단감염 공포 확산
최종수정 2020.05.28 11:31기사입력 2020.05.28 11:31
고양물류센터도 폐쇄…1200명 검사결과 남아
첫 확진자 열흘가량 방치 논란 키워

쿠팡發 추가 확진 80명 육박…집단감염 공포 확산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쿠팡 부천 물류센터 건물 외벽에 회사 간판이 걸려 있다.<이미지: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유병돈 기자] 경기 부천의 쿠팡 물류센터발(發) 집단감염 확진자가 80명 가까이 늘면서 지역확산 우려가 현실이 됐다. 첫 확진판정을 받은 직원이 열흘가량 일한데다 환자 발생 이후에도 회사 측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을 키웠다. 쿠팡의 고양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1명 나와 시설을 폐쇄하고 방역조치에 들어갔다.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쿠팡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환자는 6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일까지 검사대상으로 추려낸 4159명 가운데 3445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해 나온 수치다. 아직 검사를 받지 않았거나 검사결과를 기다리는 이가 1200명에 달해 추가 환자는 더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에도 인천시와 광명ㆍ김포에서 해당 센터의 직원과 가족 등 8명이 추가로 나왔다. 지난 23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닷새가량 지난 상황에서 감염 환자가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물류센터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아프면 쉬기' 같은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집단감염 피해가 커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기에 첫 환자가 나온 후에도 회사 측이 확진자 동선을 공개하라는 직원들의 요구를 묵살한 사실이 본지 취재에서 확인됐다. 첫 확진자 발생 직후 이 회사가 취한 안일한 대처가 사태를 키운 것으로 판단되는 대목이다.


쿠팡發 추가 확진 80명 육박…집단감염 공포 확산 28일 폐쇄한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전경.<이미지:연합뉴스>


확진자 나온 후 내부 간담회서 동선공개 요구 묵살
방역수칙 안 지키고 초동대처 미흡…추가 환자 가능성↑

아시아경제가 입수한 지난 24일 오후의 쿠팡 부천물류센터 직원ㆍ관리자 간담회 녹취록을 들어보면 확진자 동선 공개 요청에 회사 측이 응하지 않는 대화가 오간다. 첫 확진자가 나온 후 바로 다음 날이다. 한 직원은 "이곳 말고 다른 곳으로 출근해도 된다는 뜻이냐"고 묻자 관리 직원은 "그것까지는 잘 모르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확진자가 근무한 공간이 어디였는지 묻는 질문에도 "보건당국에 제출했다"고만 했다. 쿠팡 측은 간담회 다음날인 25일 오후 센터를 전면 폐쇄했다.

이들이 확진자 동선 공개를 요구한 건 특히 '투잡'을 뛰는 근무자가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센터 속 근무자들이 층 구분 없이 일종의 '파견' 형식으로 여러 층을 오가며 일한 업무 형태도 중요하다. 특정인이 확진자가 나온 2층 포장공간에 근무하지 않았어도 동선이 겹칠 수 있는 구조인 것이다. 쿠팡의 직원들에 대한 확진자 동선 공개 거부는 내부 확진자 속출 및 외부로의 전파를 촉발시킨 요인일 수 있다.


한편 쿠팡 물류센터를 중심으로 수도권 전역에서 다수 환자가 나오면서 이날 새로 확인된 신규 확진자는 79명으로 집계됐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했다. 지역감염이 68명이며 나머지 11명은 검역 등 해외유입사례다. 수도권 환자만 69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하루 신규 환자가 70명대로 집계된 건 지난 4월 5일(81명) 이후 53일 만이다. 정부는 이달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 이른바 생활방역체제로 전환하면서 몇 가지 목표치를 제시했는데 그 중 하나인 '하루 50명 미만'도 처음 넘어섰다.


박능후 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 앞서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또 다른 집단감염 사태를 막기 위해 물류시설 방역관리상황과 비슷한 사업장에 대한 관계부처의 점검 필요사항을 살펴보겠다"며 "한두명의 방심이 3개월 만에 등교를 시작한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