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한은, 기준금리 연 0.5%로 추가 인하(상보)
최종수정 2020.05.28 10:07기사입력 2020.05.28 09:49
한은, 기준금리 연 0.5%로 추가 인하(상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5%로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비·투자 실적이 부진하고, 주요국들이 이미 제로 수준의 금리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이번에 금리를 내리면서 연내 추가 인하 가능성은 더욱 낮아진 상태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8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5%로 인하 결정했다. 지난 3월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50bp(1bp=0.01%포인트) 대폭 인하해 0.75%가 됐고, 4월 금통위에선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이어 5월 금통위에서 다시 0.25%p를 내려 기준금리는 역대 최저수준인 0.5%가 됐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현상이 이어지면서 각종 경제지표가 뒷걸음질 치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코로나19 충격으로 이달 수출이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03억 1800만달러로 전년 동기(254억9800만달러)보다 20.4%나 줄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액도 18억9000만달러에서 15억1000만달러로 쪼그라들었다.

또 5월 제조업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도 49로 전월 대비 3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미쳤던 2009년 2월(43)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미국 등 주요국의 금리가 사실상 0% 수준이어서 추가적인 금리 인하 여력이 남아있던 것도 고려됐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금리를 낮추고 돈을 직접 푸는 것은 글로벌한 흐름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자본유출이 심각한 상태에 있는 국가들만 금리를 높이는 방법을 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과 맞물려 폴리시믹스(Policymix·정책조합) 효과를 낼 거란 분석도 나온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정부가 확장 재정을 강조하고 있고, 세계 주요 국가들이 금리를 낮춘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어 "오히려 동결을 했다면 실질금리가 높아져 기업들이 부채에 대한 부담이 더욱 커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