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유시민 "檢, 전두환 신군부 같아…공포감 절망감 느껴"
최종수정 2019.12.08 15:33기사입력 2019.12.08 15:32

"검찰 비판 노무현 아닌 전두환 트라우마 때문"

유시민 "檢, 전두환 신군부 같아…공포감 절망감 느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알릴레오 유튜브 캡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유 이사장은 최근 한 강연에서 자신이 검찰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가지는 이유, 또 검찰을 '전두환 신군부'에 빗대 비판하는 이유를 밝혔다. 앞서도 유 이사장은 검찰을 보면 전두환이 떠오른다는 취지로 밝힌 바 있다.


유 이사장은 7일 최근 검찰의 수사 행태에 대해 "전두환 신군부 때를 보는 것 같다"고 비유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울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울산노무현시민학교 강연에서 '검찰 개혁'을 묻는 방청객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최근 검찰의 행보를 보면 노무현 전 대통령 때와 양상이 똑같다"며 "가족 인질극도 마찬가지로 검찰은 지난 10년간 달라진 것이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검찰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견지하는 것에 대해서는 "윤석열 총장을 정점으로 한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한 행위들을 보면 전두환 신군부 때가 생각난다"며 "개인적으로 이 싸움은 노무현 트라우마 때문이 아니라 전두환 트라우마 때문에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두환씨가 우리에게 준 절망감은 권력을 가진 자가 권한을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목적을 위해 마구잡이로 휘두르는데 그것을 제어할 수 있는 아무런 수단이 없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똑같지는 않지만 윤석열 검찰의 행태를 보면서 전두환 신군부 때와 거의 같은 성격의 공포감과 절망감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뽑은 것은 정당한 민주적 결정이었다"면서도 "그가 대통령직에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이 드러났을 때 그 직책에서 끌어내릴 수 없다면 민주주의가 아닌 것"이라고 부연했다.


유 이사장은 앞서 한 강연에서도 검찰을 '전두환 신군부' 수준이라며 비난했다.


지난달 2일 노무현재단 전북지역위원회의 창립 8주년을 맞아 전주교육대에서 열린 시민학교 대담에 나선 유 이사장은 조국 전 법무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조국 일가족의 혐의점에 비해 무지무지하게 잔인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검찰이 정치적 편향성을 감추려는 시늉이라도 해야 하는데 (사건을) 배당조차 하지 않는다"며 "검찰이 누구의 말도 안 듣는다. 마치 전두환 신군부 때를 보는 듯하다"고 거듭 비판했다.


한편 이날 유 이사장은 언론개혁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그는 "기자들이 조직구성원으로 해야 할 역할에만 머물지 말고 자존감을 갖고 일해야 한다"고 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