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방·외교
트럼프 만남 제안 후 北 최선희 러시아行(종합)
최종수정 2019.11.18 16:26기사입력 2019.11.18 16:09

방러 이유는 밝히지 않아
러시아서 북미 회담 논의 가능성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8일 오전 러시아를 방문하기 위해 항공편으로 평양을 출발했다

트럼프 만남 제안 후 北 최선희 러시아行(종합)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서 러시아로 출발하는 최선희 제1부상을 배웅하고 있다.(평양주재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당초 일본 언론을 통해 전해진 최 부상의 방러 사실은 평양의 러시아 대사관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러시아 대사관 측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서 러시아로 출발하는 최 제1부상을 배웅했다"고 전했다.


최 부상의 러시아 방문 목적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러시아의 북핵 수석대표와 회담을 할 가능성이 예상된다. 일본 교도 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측근인 최 부상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러시아와 의견교환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최 부상은 최근 러시아서 열렸던 '모스크바 비확산회의(MNC)'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최 부상 대신 조철수 외무성 북미국장이 참석했다. 당시 기대됐던 북미 고위급 회담은 열리지 않았다.


최 부상의 방러가 눈길을 끄는 것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거론하며 빨리 만나자고 언급한 뒤라는 점이다.

미국, 한국의 북핵 수석대표와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차관이 회동하며 향후 북미 회담에 대해 논의한 뒤인 만큼 러시아측이 북한을 상대로 한미측의 의견을 전달할 가능성이 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김은별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