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파주 이어 경기 연천서도 돼지열병 확진…유입 경로 오리무중 '확산 공포'
최종수정 2019.09.18 08:42기사입력 2019.09.18 07:31

2000여 마리 긴급 살처분

파주 이어 경기 연천서도 돼지열병 확진…유입 경로 오리무중 '확산 공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18일 밝혔다. 전날 경기 파주의 한 농장에서 확진판정이 나온 후 두번째다.


연천의 한 돼지농장은 전날인 17일 어미돼지 한마리가 폐사하자 경기도 축산방역당국에 돼지열병 의심신고를 한 바 있다.


정부는 이 농가가 사육하는 돼지 2000여 마리를 ASF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긴급 살처분 등 필요한 방역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돼지열병이 발병함에 따라 확산 가능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현재까지 유입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연천 반경 3㎞ 이내에는 3개 농가가 8500여 마리의 돼지를 키우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