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일본 규제 반사효과"…반도체 수출물가 13개월 만에 상승
최종수정 2019.09.18 08:52기사입력 2019.09.18 06:00

반도체 수출가격 13개월만에 하락세 멈추고 상승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 이후 공급 줄고 수요가 늘어

원달러 환율 상승도 반도체 수출가격 끌어올려

"일본 규제 반사효과"…반도체 수출물가 13개월 만에 상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반도체 수출가격이 13개월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조치 이후 공급이 줄고 수요가 늘어난 영향 때문이다. 원달러 환율 상승도 반도체 수출가격을 끌어올렸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반도체 수출물가지수는 77.74(2015년 100기준)로 전월대비 2.9% 올랐다. 반도체 중에서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력 품목인 D램 수출물가(64.30) 역시 2.9% 상승했다. 반도체 수출물가는 지난해 8월부터 꺾여 올해 7월까지 12개월 연속 전월대비 마이너스 행진을 해오다가 13개월만에 상승반전했다.


송재창 한국은행 물가통계팀장은 "지난 7월에 일본이 수출 규제를 발표한 이후 시장에서 생산 차질이 있을거라는 우려가 8월 수출물가에 반영된 것"이라며 "일부 업체에서는 반도체 감산을 시작했으며 미리 재고를 비축하려는 수요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환율 효과도 반영됐다. 2019년 8월 원달러 평균환율은 1208.98원으로 7월(1175.31원) 대비 2.9% 상승했다.

환율 효과를 제외한 계약통화기준으로 8월 반도체 수출 물가(72.52)는 전월대비 0.1% 올랐다. D램(59.94)도 보합세로 개선됐다. 다만 전년동월대비로 따지면 반도체는 -36.4%, D램은 -51.7%였다.


8월 전체 수출물가(101.90)는 전월대비 1.5%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한 가운데 운송장비,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올랐다. 농산품도 전월대비 2.5% 상승했다.


8월 수입물가(111.17)는 국제유가 하락했지만 환율 상승효과로 전월대비 0.9% 올랐다. 원재료는 원유 가격이 떨어져 0.3% 하락했으나 컴퓨터, 전자및광학기기 등이 올라 전월대비 1.0% 상승했다. 자본재와 소비재도 각각 2.6%, 2.0% 올랐다.


그러나 계약통화기준 수출입 물가 모두 떨어졌다. 수출물가(95.44)는 전월대비 1.2%, 수입물가(103.70)는 1.8% 하락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