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시진핑 평양 도착…1박2일 방북일정 시작(상보)
최종수정 2019.06.20 12:06기사입력 2019.06.20 12:06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에 도착,1박2일의 북한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20일 중국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이날 정오(북한시간) 전용기 편으로 평양 공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중앙(CC)TV도 이날 시 주석의 평양 도착 소식을 전했다.


중국 최고지도자의 북한 방문은 2005년 10월 후진타오 전 주석의 방북 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시 주석은 이날 중국시간으로 오전 9시10분께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전용기를 이용해 평양으로 출발했다.

이번 방북에는 대북 제재 때문에 기업인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다만 딩쉐샹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 중국 내 고위 인사들이 대거 수행했다.


시 주석은 방중 기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단독 및 확대회담을 갖는다. 이와함께 만찬, 북ㆍ중 우의탑 참배 등의 공식일정도 잡혀있다고 중국 관영언론들은 밝혔다.


중국 측이 밝힌 시 주석의 이번 국빈 방북의 목적은 북ㆍ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한 북ㆍ중 관계 강화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에 새로운 기회를 만드는 것이다. 이에 따라 북ㆍ중 정상은 정상회담에서 그동안의 양국 관계에 대해 평가하고 이를 한 단계 더 끌어올리는 내용이 담긴 선언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 그 과정에서 양국 간 경제, 문화, 인문 교류 활성화 관련 논의와 한반도 정세에 대한 깊은 의견 교환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